현실에 공룡이 나타난다…레노버, 구글 증강현실 기술 탑재 스마트폰 출시

1구글의 증강현실 프로젝트인 ‘탱고(Tango)’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처음 등장했다. 레노버(www.lenovo.com/)는 10일 프로젝트 탱고(Tango)를 지원하는 세계 최초의 스마트폰인 ‘팹2 프로(PHAB 2 Pro)’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탱고는 현실에 가상현실을 덧씌워 사용자의 경험을 극대화하는 증강현실 기술이다.

예를 들어 집안에 새로운 가구를 들여놓고자 할 때 직접 가구를 설치하지 않고 가상으로 놓아본 후 다른 인테리어와의 조화를 살펴볼 수 있다. 가구 사이트에서 여러 디자인의 가구 중에 어떤 가구가 집안의 인테리어와 어울리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사용자의 선택을 돕는다.

증강현실 앱을 통해 수업 중인 교실에 실제 크기의 가상 공룡을 불러 낼 수도 있으며, 침실에서 가상의 애완동물을 키울 수도 있다. 또 집에 침입한 가상의 외계인들과 전투를 벌이는 게임을 할 수도 있다.

탱고에는 모션 트래킹(motion tracking), 심도 인식(depth perception),  공간 학습(area learning) 등의 기술이 활용됐다.

‘모션 트래킹’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 카메라는 3D 환경에서 자신의 위치를 볼 수 있다. 또 ‘공간 학습’은 스마트폰의 현재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며 ‘심도 인식’은 주변의 표면과 장애물을 분석해 현실 세계의 모습을 파악한다.  스마트폰이 주변의 물체와 환경을 시각화하고 이를 이해하게 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초당 250,000 회 이상 측정하는 센서가 사용된다.

레노버의 팹2 프로는 구글이 프로젝트 탱고를 통해 개발한 센서와 소프트웨어 집합을 탑재한 최초의 스마트폰이다. 증강현실을 위한 가이디고(GuidiGo) 앱도 내재돼 있다.

레노버 안드로이드 및 크롬 비즈니스 그룹 총괄 및 부사장인 제프 메레디스(Jeff Meredith)는 “레노버는 탱고 GPS와 같이 누구나 사용하는 기술이 될 것으로 직감했다”면서 “‘팹2 프로’가 스마트폰 시장의 진정한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일반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구글의 엔지니어링 디렉터 조니 리(Johnny Lee)는 “탱고 기술은 기기가 물리적인 움직임과 공간을 감지할 수 있도록 해 우리가 주변 환경과 상호 작용하는 방식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위치 감지 기능을 탑재한 기기는 앞으로 우리 일상에서 널리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팹2 프로는오는 9월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이나 판매 일정은 국가별로 다를 수 있지만, 레노버 측은 ‘경제적인 가격’으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 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