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_pb_section admin_label=”section”]
[et_pb_row admin_label=”row”]
[et_pb_column type=”4_4″][et_pb_text admin_label=”Text”]https://youtu.be/ojcP_PP46O0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의문 투성이의 새 스마트폰 나띵의 폰 원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낫띵은 작년에 이어폰을 발매한 업첸데요 투명, 레트로 폰트 이런 게 특징입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이 업체가 뭘 하려던 건지 몰랐어요. 그런데 얼마 전 갑자기 폰을 발매한다고 티저를 냈습니다. 티저 이후에 스마트폰을 일부 공개하는 행사도 했었죠. 여기서 낫띵 폰이 어떤 건지 아주 약간 발표했습니다.

이 업체 신규 업체치고는 외신 관심이 매우 큽니다. 그리고 보통 신규 업체가 신비주의 마케팅하는 경우 전례가 없었습니다. 새 업체가 신비주의하면 보통은 차디찬 무관심 받고 끝나겠죠.

발표는 재밌습니다.

토니 파델, 아이팟의 아버지죠. 구글 벤쳐스, 구글이 운영하는 투자사입니다. 이런 곳들에서 많은 투자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이 업체가 무슨 업체길래 마치 테슬라처럼 행동하는 걸까요?

테슬라도 심지어 외관은 보여주잖아요.

사실 낫띵은 갑툭튀한 업체가 아닙니다.


여기 보이는 이 사람, 중국계 스웨덴인이고요.

이름은 칼 페이(Carl Pei)입니다.

이 사람이 누군지가 굉장히 중요한데, 원플러스의 창업자입니다.

원플러스 아시죠? 

전 세계 폰에 가성비 붐을 일으킨 업체입니다.

처음엔 샤오미가 그랬지만 샤오미보다 더 저렴한 가격으로 플래그십 성능을 내는 제품을 선보여서 정말 빠르게 전 세계 점유율을 늘렸죠.

이 원플러스는 중국의 유력 스마트폰 제조사 오포라고 있는데요

오포의 부사장 피트 라우와, 칼 페이가 만든 회사입니다. 이 칼 페이가 새로 창업한 회사가 낫띵인거죠

이렇게 동종업계에서 일한 창업가가 새 회사를 차리면 여러 장점이 있는데요.

우선 인맥이 있으니까 인력 수급이 가능하고, 생산 설비에 대한 이해도도 높겠죠. 마지막으로 돈이 필요한데, 뭐 이미 충분히 투자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 업체 또한 완전 신생 기업이라고 부르긴 좀 애매한데요.

안드로이드를 처음 만든 앤디 루빈, 이 앤디 루빈이 세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인 이센셜이라고 있거든요. 이 이센셜을 낫띵이 인수한 상태입니다. 그러니까 어느 정도 노하우나 인력도 이전됐겠죠.

경력직 신입인 셈입니다.

낫띵의 폰 원에 대해서도 행사에서 일부를 공개했는데요. 멘트가 굉장히 도발적입니다.

애플 같은 주류 회사들은 더 이상 소비자 편이 아니고  혁신이 아닌 반복 중이다라고 했죠.

의미가 있는 이야깁니다. 사실 우리가 메이저 제조사 몇개의 폰만 만질 수 있기 때문에 우리가 상상하지 못하는 아주 특이한 변화가 가능할지 아닐지 모르죠. 그런데 이 업체가 이걸 할 수 있을지 아닐지는 또 뭐 다른 이야깁니다. 일례를 들어서 지난 낫띵 이어 원 제품의 경우에 굉장히 혁신상품이다 보기엔 좀 애매했죠. 꼬리가 긴 모양이나 헤드 유닛이 어디서 본 모양이었습니다.

낫띵 폰은 이번에 혁신을 줄 것이다, 이런 말만 하고 구체적인 외관은 공개가 안 됐는데요. 전면의 경우에 이 시계 부분이 고정되고, 레트로 닷 매트릭스를 메인 테마로 사용합니다. 고전 게임 같은 느낌이죠.

이 닷 매트릭스는 이어 원에서도 이미 사용했었습니다.

발표 전체에서도 레트로 느낌을 주려고 많이 노력했는데요. 스타트렉?

이 도트 디자인은 사실 그렇게 오랫동안 쓸 수 있는 디자인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유행을 타거든요. 신선하긴 한데요. 이렇게 간단한 아이콘, 픽토그램이라고 부르거든요. 픽토그램인 동시에 조작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녹음기 앱은 이렇게 감을 수 있죠.

신선하죠?

대신 이 폰이 계속 출시된다고 하면 룩이 좀 바뀌지 않을까 싶어요.

이 전면  인터페이스 말고는 제품 디자인이 공개되지 않았는데요. 이 폰 원 로고 모양으로 유명 테크 전문가 벤 게스킨이 추측한 디자인이 있습니다. 이거 보시면 후면에 딱 맞죠. 이 C자 부분이 카메라에 일단 딱 맞고요. 아래 부분만 보면 아이폰 맥세이프 투명 케이스 비슷하죠..

후면은 이어 원처럼 투명 디자인을 갖고 있을 거다. 이런 예측이 많은데요. 이대로 나오는 게 불가능한 건 아닌데, 좀 어렵습니다. 폰을 만들 때 접착제를 써야 하는데, 접착제가 완전 투명은 아니에요. 그래서 약간 반투명 정도로 처리하면 가능할 수도 있겠네요. 투명으로 처리하면 뒤판에 방열판을 못달기 때문에 방열 설계에 많은 노력을 해야 하겠죠.

그리고 이 투명 예측 디자인에는 무선충전 코일이 안 보이거든요. 만약 그걸 밖에 보이게 한다고 하면 

또다른 이런 예측 디자인이 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뭐 우선 둘 다 예쁘네요.

전면 디자인을 봤을 때 셀피 카메라는 중앙에 있을 것 같습니다. 중앙이 아니라 측면에 있으면 아이콘이 저기 있을 수는 없거든요. 그래서 대강 벤 게스킨이나 얀코 디자인이 예측한 디자인 비슷하게 나올 것 같네요.

이 예상 디자인에 버튼은 왜 넣은지 모르겠는데 누르고 싶어서 죽겠습니다.

막 뭔가 발사될 것 같잖아요. 이거 본능이에요. 그러니까 이거 이렇게 나오면 폰 작살날 겁니다.

폰 사양은 협력사로 퀄컴, 삼성, 비저녹스, 소니가 들어간다고 하거든요. 이러면 프로세서는 퀄컴, 카메라는 소니를 쓸 게 유력하고요. 그 분야 최강자들입니다

삼성과 비저녹스가 애매한데, 비저녹스가 스마트폰 OLED 화면 만드는 곳이거든요.

그러니까 비저녹스가 화면을 만들고 삼성이 램-저장장치 넣거나, 비저녹스와 삼성 화면을 각각 쓰거나 뭐 그런 시나리오도 가능합니다.

프로세서는 퀄컴 껄 쓴다고 했는데 최신일지 보급형일지는 모르겠네요.

제품을 설명할 때 Optimal이라는 단어를 썼거든요. 최적이라는 뜻입니다

그러니까 보급형 CPU 넣고, OS 최적화를 해서 좋은 성능에 낮은 가격, 만들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그래야 잘 팔리겠죠.

또 발표에서 인상적인 부분이 IoT 허브를 만들겠다. 이런 건데요. 우선 빠른 설정에서 이어 원 연결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이건 뭐 다 되는 거고요. 에어팟, 테슬라 같은 것도 쉽게 연결하게 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거 쉽지 않은데요. 각 제조사가 자신만의 방법을 쓰기 때문에 어려운 겁니다. 삼성LG도 통합 IoT 허브를 만들었다고 보기엔 애매하고요. 지금 통합 생태계에서 가장 유력한 회사가 샤오민데, 샤오미는 가전이 워낙 싸고 좋잖아요. 그래서 많이 팔리니까 가능한 거죠.

지금 그래서 가전 회사마다 IoT 방식이 다 따로 놀거든요. 삼성, LG, 애플, 구글 같은 회사는 matter 스탠다드 얼라이언스에 가입해서 이 방식을 표준화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낫띵이 매터에 가입했다는 이야기는 없었어요. 그럼 어떻게 다른 제조사 제품을 조작하느냐 하면 자동화 방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낫띵이 인수한 이센셜에는 앰비언트 OS라는 게 있었어요. 일종의 자동화를 가능케 하는 OS입니다. 여러분 IFTTT 앱 아시나요? 좀 긱한 앱인데, 어떤 조건들을 조합해서 서비스를 자동화하는 앱입니다. 예를 들어서 회사 근처에 도착하면 와이파이를 켜주고, 이런 걸 명령어로 지정해놓을 수 있죠. 아이폰에도 비슷한 게 있습니다. 단축어 앱도 비슷하게 사용 가능한데요. 이렇게 단축어 앱처럼 IoT를 구동하겠다면 가능은 합니다. 예를 들어서 홈 허브를 하나 두고, 이 홈 허브가 리모컨을 대신 켜주고, 뭐 이런 식이면 어렵지만 가능은 할 거예요. 필립스, 헤이홈 이런 IoT 제품들 대부분 이런 식으로 구동됩니다. 그러니까 낫띵은 단축어 앱을 OS에 기본으로 넣고, 조작을 아주 쉽게 해서 필립스처럼 작동하게 하겠다-이렇게 예측해볼 수 있겠네요. 사실 좋은 폰을 만드는 것보다 이렇게 생태계 만드는 게 더 어려울 거라고 봅니다.

낫띵의 또 특이한 점이 있다면, 커뮤니티 투자를 운영합니다. 크라우드 펀딩처럼 개인에게 돈을 받고 커뮤니티 입장 권한을 주는 건데요. 낫띵에서 등록하면 크라우드큐브라고 부르는 유럽 크라우드펀딩 주식 사이트에서 4월 5일 투자를 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이거 와디즈나 크라우디 등에서 크라우드 투자 하는 거랑 비슷한 거죠.

근데 이거 소비자한테 모금해봐야 제조사한테 큰돈은 안되거든요. 총 1천만달러 투자를 받겠다고 하는데, 122억원쯤 되네요. 저도 이 정도 돈이 큰돈이 아니었으면 좋겠네요. 크라우드 투자 방식으로 투자를 하면 크라우드의 일원이 되는데, 주식을 어떻게 배분한다거나 하는 건 없어요. 그냥 커뮤니티에 들어가는 겁니다. 그러니까 아마 크라우드 펀딩처럼 홍보효과를 일부 노리고, 초창기부터 넌 우리 식구야! 하면서 로열티를 확보하려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제가 우선 펀딩에 한번 참여해보고 커뮤니티에 한번 잠입해서, 여러분의 쁘락치가 한번 돼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낫띵 폰 원은 여름에 공개된다고 하고요. 그전에, 이 신선한 인터페이스 먼저 써볼 수 있도록 4월에 런쳐를 공개한다고 하네요. 이 낫띵 소식은 런쳐 공개 후에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쁘락치 소식도 많이 기대해주시고요. 구독, 팔로우, 알림 설정, 우리 식구인가요?

영상.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et_pb_text][/et_pb_column]
[/et_pb_row]
[/et_pb_section]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