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크리에이터의 TV는 ‘세로’

왠지 LG전자의 초극강 TV에 밀려 좋은 TV들을 만들고 있음에도 화제는 못 됐던 삼성전자가 또 다른 TV를 공개했다. 이름은 The Sero.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TV는 세로 화면이 기본이며, 가로로 회전도 가능하다. 가로로 회전하면 일반 TV가 되는 셈이다. 세로 화면 구현을 위해 기본적으로 스탠드가 붙어있는 형태다. 즉, 가로로 전환했을 때의 높이를 생각하면 TV 받침대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그렇다면 이 세로 QLED 화면으로 무엇을 할까. 삼성전자의 자료에는 소셜미디어, 쇼핑, 게임, 동영상이라고 나와 있지만 딱...

더보기

고급 TV는 집안에서의 존재감을 지운다

  LG 올레드 TV 외 LG가 주력하는 올해 LG 제품의 이름들은 슈퍼 울트라HD TV다. 올레드 이름이 없다는 점에서 추측할 수 있듯이 이들은 LCD TV다. 나노셀 기반을 기반으로 한다. 네이밍이 특이한데, UHD TV를 초월했다는 의미겠지만 슈퍼와 울트라가 붙으니 10년 뒤쯤에는 TV 이름이 수퍼초울트라킹갓엠퍼러HD TV가 될 것같은 느낌이다. 롤러블 TV가 워낙 많이 알려졌지만 그 외의 라인업도 충실하게 준비하고 있다. 기자가 생각하는 2019 LG TV의 특징은 세가지다.     알파 9...

더보기

[CES 2019] LG와 삼성 신제품  TV 실물 느낌

CES에는 늘 특이한 제품들이 많지만 가장 주목받는 건 두 한국 공룡의 TV다. 삼성과 LG는 언젠가부터 지치지도 않고 매년 더 뛰어난 TV를 만들고 있다. 그래서 실물을 직접 보고 왔다. LG OLED TV R은 디스플레이가 둘둘 말리는 제품이다. 평소엔 말려있다가 버튼을 누르면 위로 말려 올라간다. 하단에 말려 들어가는 부분의 덩치가 큰데, 요즘 나오는 TV장과 비슷하게 생겨서 이질감이 없다. 문제는 TV장을 쓰면 TV장 위에 TV장을 또 올리는 것같은 모양새가 되므로 고민이 발생할 것이다.  말려 올라가는 장면을 보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