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삼성전자가 8K 시장에서 화끈한 디스전을 펼친다. 선공은 LG전자였다. LG전자는 17일 오전 9시30분부터 삼성전자의 QLED를 해부해 보여주며 비트에 시동을 건다.

 

LG전자 “CM값이 화질 선명도의 기준” “삼성 8K TV는 사실상 4K다”

LG전자가 문제를 삼는 건 삼성전자 TV의 화질 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가 기준치를 밑돈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LG전자의 표현으로는 QD-LCD TV가 국제 디스플레이 평가기준을 만드는 ICDM의 기준치를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LG전자에 따르면, ICDM에서는 ‘픽셀 수’와 ‘해상력’을 다른 기준으로 정의한다. 픽셀 수가 많아도 소비자가 명확하게 구분할 수 없으면 안 된다. LG전자는 삼성전자 8K TV의 화소 수는 7680×4320이지만 해상력의 기준인 CM(Contrast Modulation) 값은 ‘기준 미달’이라고 전했다.

CM값은 디스플레이에 흰색 줄과 검은색 줄을 교차로 긋고, (흰색 라인의 밝기-검은색 라인의 밝기)/(흰색 라인의 밝기+검은색 라인의 밝기)의 방법으로 계산한다. 보통 50%가 넘어야 쓸만하고 90%는 되어야 훌륭하다고 한다. LG전자가 삼성전자의 8K TV를 해부해본 결과, 가로줄을 그어 세로 해상력을 따졌을 때는 91%로 양호했으나, 가로 해상력을 따졌을 때는 12% 수준으로 떨어진다고 했다. 이렇게 검은색과 흰색의 밝기 차이가 없을 경우 두 색의 픽셀에서 서로 컬러 간섭이 일어난다고 했다. 소비자가 보면 뿌옇게 뭉개져 보인다는 의미다.

CM값 계산법

CM을 통한 해상도 측정 프로세스


[AD] 멀티 클라우드 데이터 관리를 위한 베리타스의 전략을 살펴보세요

시연을 위해 LG전자는 LG OLED TV와 삼성 QLED TV에 전자현미경을 대 컬러와 화소 집적도를 보여줬다. 격자는 물론, 글씨, 화면의 선명도에 대해 전자현미경으로 보면 LG TV가 우위에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즉, CM값이 떨어지면 화면의 화소 디테일은 떨어져 보인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러한 현장 실험은 자사에 유리한 방식으로 진행됨을 유의하자.

왼쪽이 삼성, 오른쪽이 LG TV

왼쪽이 삼성, 오른쪽이 LG TV

왼쪽이 삼성, 오른쪽이 LG TV

LG전자에 따르면, CM값은 측정 시 위에서 밝힌 방법으로 가로줄 무늬(검은 픽셀 한 줄, 흰 픽셀 한 줄을 교차로 보여줌) 혹은 세로줄 무늬를 그어 판단하며, 임계치가 넘으면, 즉 텍스트 해상도 CM 임계치 50%, 이미지 25%를 넘으면 ‘픽셀 수=해상도’로 정의한다고 했다. 만약 이 임계치를 넘지 못하면 검은 픽셀 두줄, 흰 픽셀 두 줄을 그어 재판단한다. 한줄씩을 1×1 grille이라고 하고, 두줄씩은 2×2 grille이라고 부른다. LG전자의 주장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가로 CM값 12%는 기준 미달이므로 2×2 grille을 적용해야 하며, 이 경우 ICDM의 기준에 따라 픽셀 수/2를 해야 진짜 해상도가 된다고 했다. 즉, 현재 삼성전자의 8K는 /2를 해서 4K 수준의 해상도를 갖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QD-LCD(삼성전자가 말하는 QLED의 픽셀 구조, 위(2018년 모델)가 선명한 데 반해 아래(2019년 모델)는 흐리다는 주장이다

반면 가로줄 무늬(수직배열)의 경우 2019년 모델이 지난 해 모델보다 훌륭하다고 했다

이 CM값에 대해서는 삼성전자도 과거 LG TV에 대해 비판을 한 바 있다. 2016년 RGBW 방식의 TV가 등장했을 때, RGB 픽셀에 W(화이트) 서브픽셀을 넣었으므로 4K가 아니고 3K 수준이라는 주장을 한 바 있으며, RGBW TV의 CM값이 평균 60%이므로 화질이 떨어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자료는 현재 LG전자가 그러하듯 ICDM의 기준을 사용했으며 삼성전자 뉴스룸에도 해당 자료가 남아있다.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이에 대해 LG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CM값이 60%이므로 RGBW TV는 임계점을 엄연히 넘은 4K TV였으며, 현재 삼성전자 8K QLED는 12%이므로 기준치 미달”이라고 응수했다.

“RGBW TV는 엄연히 60%를 만족시켰지만 2019년 삼성 QLED는 임계점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자료

LCD TV간 자료이나 예시의 삼성 QN 모델들은 현재 8K QLED TV 자료는 아니다

질의시간에 삼성전자의 가로 CM값이 12% 수준인 것에 대해 이유를 물었더니 “다른 회사의 사정은 모르지만 QLED의 문제로 지적된 시야각을 확보하려다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QLED는 LED가 아닌 LCD TV다?

이번 기자간담회의 주요 쟁점은 아니었지만,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TV의 네이밍에 대한 지속적인 문제를 또 제기했다. LG전자가 말하는 QLED는 현재 개발중인 기술로, 삼성전자의 퀀텀닷 LCD와는 다른 기술이라고 밝혔다. 이를 LG전자가 생각하는 실제의 QLED와 구분하기 위해 “업계에서는 QD-LCD라고 부른다”고 밝혔다. LG전자는 “QD-LCD는 LCD 패널과 백라이트 유닛 사이에 퀀텀닷 필름을 추가해 색 재현율을 높인 제품이며, 아직 상용화되지 않은 자발광 디스플레이 기술인 ‘양자점발광다이오드’와는 전혀 다르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현장에서 퀀텀닷 필름을 포함한 삼성 디스플레이 해부도를 공개했다. LG전자 역시 8K OLED 외에 LCD인 나노셀 8K TV를 만들고 있다.

LG가 분해해 전시한 삼성전자 QLED TV의 구조

남호준 전무가 퀀텀닷 필름을 보여주고 있다

LG 전자는 “진짜 QLED는 가장 오른쪽 것이 돼야 하지만 삼성전자는 LCD에 중간 이미지처럼 파란 OLED 발광체를 끼워두고 LED라고 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해당 기사는 2편인 LG vs. 삼성 8K TV 디스전 홀리십 드랍더빗 – 삼성편에서 이어집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