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그램 17 2020년형 공개, 더 작아지고 여전히 삐걱대

LG전자가 2020년 신형 그램 17인치 제품을 발표했다. 2020년형의 가장 큰 변화는 배터리 타임과 인텔 10세대 프로세서 탑재다. 발표에서 안지상 선임은 LG 그램을 아이폰 출시에 빗대며 그램이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설명했다. 무게의 개선, 배터리 타임 개선, 대화면 출시 등에 대해 혁신이라고 발표한 것이다. 그램이 노트북계의 혁신인 것은 맞지만 왠지 그램을

첫 공개할 때 해야 했던 발표를 몇 년 뒤에 한 느낌이다.

그램의 등장은 센세이서녈했던 건 사실이다. 1kg이 되지 않는 노트북의 존재로 인해 업무 시 편리한 점이 많아졌다. 그러나 그 뒤 대화면 제품의 출시, 4열 와이드 키보드 탑재 등 소비자 요구를 꾸준히 듣고 개선한 것에서 좋은 점수를 줄 수 있다.

그램17은 디자인도 개선했다고 한다. 외부에서 봤을 때의 차이는 거의 없다. 내부의 외관 개선은 초슬림베젤이다. 기존에도 거의 없다시피한 베젤을 더 줄였다. 2019 제품과 2020 제품을 동시에 놓고 보면 차이점이 느껴지지만, 2020 제품 하나만 보면 차이가 특별히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램17의 두께는 숨겨지는 힌지를 도입해 7mm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배터리는 80Wh를 탑재했으며, 동급에서 가장 가까운 1350g의 무게를 유지했다. 17인치 제품을 들어본 이들만이 이해하는 감정인데, 거짓말같이 가벼운 느낌이다.

키보드는 4열+숫자 키보드까지 지원하는 풀사이즈 키보드를 탑재했다. 다른 17인치 제품이 좌우를 남겨두는 것과 달리 좌우를 최대한 사용했다.

SSD 방식이 달라진다. SATA를 빼고 NVMe SSD를 탑재해 속도를 개선했다.

단자는 UFS 메모리 단자를 삽입해 마이크로SD와 UFS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입출력 단자는 HDMI2.0과 썬더볼트를 지원한다. USB단자는 A형 3개, C형 하나다. 전원 포트가 따로 있지만 USB-C 포트를 통해서도 충전할 수 있다.

프로세서는 최대 i7-1065G7까지 탑재할 수 있다. 램은 8GB, SSD는 256GB다. GPU는 프로세서에 최근 화제가 된 인텔의 노트북 인증 프로젝트인 ‘아테나’의 인증은 받지 않았다고 한다. 인증을 받지 않아도 될 만큼 성능과 편의성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고 본다.

실물 느낌은 과거 제품과 동일하다. 크기가 조금 줄었지만 사용자가 인식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다. 기존의 내구도 부족으로 삐걱대는 느낌도 여전히 그대로 있다.

그램은 이제 유일한 가벼운 노트북이 아니다. HP, 삼성에서 LG 수준은 아니지만 그에 준하는 무게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소비자들의 선택이 여전히 가벼움이라면 선택은 LG, 그렇지 않다면 다른 제품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3 댓글

  1. 오 역시~ 숫자패드의 극혐 … 키배열… 역시 LG군요…

    광고내용 일부 –

    ..특히 일반적인 데스크톱 키보드와 레이아웃 부분에서 이질감이 없다?…

    > 이질감이 왜없어? …겁내 이질하구만…

    LG 양반들은 일반 키보드 안씀? Home, End, PgUp, PgDn… 숫자패드에 동서남북으로 찢어서 얹어 놓고…

    허…방향키에는 또 왜있데?…
    ..

    문서작업을 많이 하는 분들에게 유용한 부분?

    무슨 문서작업?..

    * 그녀의 전화번호는?…
    * 회원 가입할때 .. 주민번호 입력?..
    * OTP 인증 번호 누를때?

    숫자패드 많이 쓰시는 업종에 일하시는 분들은…. 노트북 안써요…. 주판을 팅기든지..

    방향키… 숫자키..동시?… NumLK 키 은제 눌러서.. 방향키 -> 숫자키..,다시 NumLk 은제 눌러서 숫자키 -> 방향키..
    그리고 왼쪽 엔터를 훨씬 많이 사용합니다. (구탱이에 처박힌..넙대대한… 엔터 많이 안씁니다.)

    14인치? 인가 13인치..엘지노트북 치는 친구…. 위상단에 1234567890 가지고도..장난 아니게 빠릅니다.

    엘지.. 노트북 설계하는 양반들!! 텐키리스 키 배치를..좀 한번이라도.. 참고좀 해보세요..
    (왜 ..세계 공용으로 그렇게 배치를 해놨는지..)

    17인치 저 넓디 넓은 바닥에… 풉…
    출근길..지하철이 생각나네요………. 다닥다닥…키들끼리 붙어 가지구..숨이 턱턱막히네요..

    키간격을 넒히면..오타도 훨씬 줄어 듭니다.

    밀리터리 스텍? 미국 국방부가 실시한 14개 항목의 내구성 테스트 통과?…
    어디 전쟁터 나가시게요?

    어느 너튜부 개인 방송에서 LG노트북 내구성 테스트를 하더군요…
    책상에서 털어트려 보고… 또 ..모서리 부분부터…떨어트려 보고..

    오~~ 튼튼하더군요…

    근데… 근데 왜 ..노트북을 바닥에 놓고 왜 올라 갑니까?…
    어느 정신 나간 사람이 노트북 위를 왜 올라가냐고요….

    허…튼튼하다고…좋다네.~~…

    밀리터리인 만큼…. 탱크나 장갑차 밑에다 한번 나둬 바야 하는거 아님?

    아무 쇼핑몰 사이트에가서 … ‘키보드’ , ‘텐키리스 키보드’ 검색한번 해보세요..
    어떤키보드가 더 많은지..

    제발..LG..노트북 키패드 만드는 양반들아… … 개취로 배치하지 말고요..즘~~

    딴지 놓지 마세요… 저도 …개취 적어 봅니다.

  2. 팜레스트 누르면 쑥쑥 들어가면서 삐걱대는 것이 큰 결점입니다. 요즘 세상 노트북이 말이죠.

    오죽하면 이런 기사에서 ‘금속 제품이 아닌 만큼 이 정도는 이해해야 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라는 골때리는 문구를 볼 수 있겠습니까?
    엄연히 금속 제품인데 금속이 아니라는 오해를 다 받는군요. -_-;;

    기자도 좀 제대로 알고 쓰든지 하지 삐걱댄다고 덮어놓고 ‘금속이 아니다’라고 지레짐작해서 골때리는 기사를 다 쓰는군요.

  3. 도대체 그램을 언제까지 금속이 아니라고 할건지?
    일부 안티틀이 몇년째 계속 주구장창 플라스틱 드립 치더라만 명색이 기자라는 사람까지 이러고 있으니..
    매년 제품발표할때마다 마그네슘이라고 손가락 닳아 없어질 정도로 스펙발표 나오던데 나같은 일반인도 그 발표 한두번만 봐도 금속이라는걸 알겠구만 기자라는 사람이..ㅉㅉ
    심지어 하도 오해가 많아서 노트기어 에서 직접 때려 부수고
    칼로 긁어내고 해서 금속이라고 인증해준게
    벌써 몇년전인데…
    ㅉㅉ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