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포인트소프트웨어테크놀로지스(지사장 이은옥)가 사물인터넷(IoT) 사이버보안 기술을 보유한 전문기업 심플리파이를 인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심플리파이(Cymplify)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이다. 체크포인트는 이번 인수로 IoT 디바이스의 펌웨어를 강화·보호하고 정교한 공격으로부터 사용자들의 디바이스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통합 보안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 기술은 향후 체크포인트의 인피니티(Infinity) 아키텍처에 통합될 예정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소비자와 기업, 산업분야 및 의료기관의 IoT 장치의 확산과 이들의 고유한 보안 취약점은 사이버범죄자들이 디바이스 침입(IP 카메라 감시), 운영 조작(의료장비 침투) 또는 중대한 기반시설(제조 공장) 시스템을 탈취해 막대한 피해를 입힐 수 있는 5세대와 6세대의 사이버 공격이 가능한 보안 사각 지대를 만들었다.

체크포인트가 인수하는 기술은 향후 IP 카메라, 스마트 TV, 엘리베이터 컨트롤러 또는 인퓨전 펌프(Infusion Pump)같은 의료기기가 제로데이 공격에 대비, 보호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도릿 도어(Dorit Dor) 체크포인트 부사장은 “이번 발표는 모든 디지털 플랫폼에서 최고의 사이버 보안을 제공하기 위한 체크포인트의 지속적인 노력이 담겨있다”며 “5~6세대 사이버 보안 위협은 사이버 보안 솔루션 기능을 확장해야 하는 IoT 기기를 포함한 새로운 플랫폼들로 확대되고 있다. 심플리파이가 체크포인트 인피니티 아키텍처에 통합되면 고객은 IoT 사이버 위험에 대한 노출을 줄일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중요한 운영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IoT 관련 위협과 취약성을 사전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