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초 ‘국가사이버안보전략’ 마련…시행계획도 나온다

정부가 사이버안보 정책 방향을 담은 ‘국가사이버안보전략’을 발간했다. 대한민국 정부 역사상 ‘국가사이버안보전략’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전략에 국가사이버안보 컨트롤타워로 명시한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발간했다. 정부는 해킹, 정보 절취 등 증가하는 사이버위협에 대응해 사이버공간에서 국민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해 발간했다고 밝혔다. 국가사이버안보전략은 사이버안보 정책의 최상위 지침이 담겨 있다. 사이버안보를 확보하기 위한 기본 방향과 비전과 목표, 기본원칙, 전략과제 등을 제시했다. 구체적인...

더보기

대통령 만난 스타트업, 무슨 얘기 했을까?

“구직자와 기업을 이어주는 취업 방송이 있었으면 좋겠다” ” 규제는 네거티브 규제로, 미래지향적으로 바꿔야 한다” “국내기업과 해외기업들에게 적용되는 법안들이 동등하게 적용되었으면 한다” 스타트업 대표들이 대통령을 만나 ‘구인난, 규제로 인한 경영 불확실성,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 등을 토로했다.  청와대 측은 벤처 1세대 기업인과 유니콘 기업인 7명이 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본관에서 만나 ‘혁신벤처기업인...

더보기

정부 “가상통화 거래 투명화”…거래소 폐쇄 안될듯

“가상통화 취급업소의 불공정·불투명한 행위에 대해 정부가 엄정 대응하며 바로잡아왔다. 우리나라 가상통화 취급업소 보안이 굉장히 취약한데, 보안을 강화하는 조치를 지금 정부가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마감된 가상통화 규제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에 총 28만8295명이 참여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14일 정부를 대표하는 청원 답변자로 나서 “가상통화 거래 과정에서 불법행위와 불투명성은 막고 블록체인 기술은 적극 육성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방침”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원 답변은...

더보기

청와대부터 민간업체까지, 랜섬웨어 피해 확산 방지 총력전

전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국내 감염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 보안기업들이 공조해 분주한 대응을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해외에서 확산돼 100여개국에 큰 피해를 입힌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3일부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미래창조과학부는 잇단 보안공지를 내놓고 주의 권고와 윈도 보안 패치, 백신 업데이트 등 피해예방법을 내놨다. 14일에는 랜섬웨어 방지 대국민 행동 요령을 배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랜섬웨어 공격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