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SK주식회사

SK머티리얼즈 품는 SK, 반도체·배터리 소재사업 날개 다나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주식회사가 첨단소재 전문 자회사 SK머티리얼즈를 합병한다. SK주식회사와 SK머티리얼즈는 이번 합병을 통해 첨단 소재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고, 특별히 M&A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글로벌 1위 종합 소재 업체로 도약할 방침이다. SK그룹의 기존 지배구조를 살펴보면, SK그룹 아래 지주회사인 SK주식회사가 있었고, 그 아래에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머티리얼즈를 비롯한 자회사들이 있었다. SK머티리얼즈는 그 자회사들 중 하나였고, SK머티리얼즈 산하에는 6개의 주요 투자 회사를 두고 특수 소재...

더보기

가명정보 결합 사업 뛰어든 SK·더존비즈온…NIA와 함께 결합전문기관 지정

법에서 허용한 목적에 한 해 정보주체의 동의 없이도 가명정보를 처리할 수 있도록 개정된 개인정보보호법 시행 이후 이를 수행할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이하 결합전문기관) 지정이 잇따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원장 문용식), SK주식회사(대표 박성하),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를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앞서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삼성SDS와 통계청을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했다. 삼성에 이어 SK, 더존비즈온까지 민간 기업들이 잇달아 결합전문기관으로 이종산업간 데이터 융합이 가능한 가명정보...

더보기

클라우드 서비스 인프라로 SDN 도입…코스콤 ‘K파스타’·SK(주)C&C ‘DRaaS’에 적용

국내 클라우드 제공업체들이 국산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기술을 서비스 인프라로 활용하는 사례가 잇달아 나타나고 있다. 작년 9월 서비스형플랫폼(PaaS)인 ‘K 파스타(K PaaS-TA)’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코스콤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클라우드 ‘R&D(연구개발)존’을 구축하면서 SDN과 NFV 인프라 도입을 추진했다. 아토리서치의 네트워크 가상화 솔루션인 ‘오벨 패브릭’, NFV 솔루션인 ‘아테네’와 더불어 3D 관제 솔루션인 ‘헤르메스’를 모두 적용해 현재 시스템을...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