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클라우드 제공업체들이 국산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기술을 서비스 인프라로 활용하는 사례가 잇달아 나타나고 있다.

작년 9월 서비스형플랫폼(PaaS)인 ‘K 파스타(K PaaS-TA)’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코스콤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클라우드 ‘R&D(연구개발)존’을 구축하면서 SDN과 NFV 인프라 도입을 추진했다.

아토리서치의 네트워크 가상화 솔루션인 ‘오벨 패브릭’, NFV 솔루션인 ‘아테네’와 더불어 3D 관제 솔루션인 ‘헤르메스’를 모두 적용해 현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koscom-rd-zone이 사업을 추진한 김성철 코스콤 팀장은 “정부가 개발한 ‘파스타’를 바탕으로 ‘K 파스타’를 만든 코스콤은 국산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한국형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라며 “클라우드의 가장 기본 기술은 네트워크로, 스케일아웃 환경에 맞는 유연한 네트워크가 구축되지 않으면 클라우드가 이뤄질 수 없기 때문에 국산 SDN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아토리서치는 네트워크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고 직접 네트워크를 설계, 컨설팅할 수 있는 역량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 능력을 확보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안 관련준비도 돼 있다는 면에서 최고의 파트너”라고 덧붙였다.

코스콤은 오픈스택 서비스형인프라(IaaS)에 정부가 개발한 ‘파스타’를 도입해 선보인 첫 ‘K 파스타’ 서비스를 주축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다양하게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작년 ‘클라우드제트’를 선보인 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SK주식회사C&C도 새롭게 준비하고 있는 서비스형재해복구(DRaaS) 서비스 네트워크 인프라로 SDN과 NFV 솔루션을 도입할 예정이다.

SK주식회사C&C는 ‘클라우드제트’ 고객과 중소기업(SMB)을 대상으로 오픈스택을 기반 클라우드 기반 재해복구 서비스인 DRaaS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개념검증(PoC)을 완료하고 현재 설계와 투자 물량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다.

DRaaS 네트워크로는 향후 서비스 확장과 다양한 고객 환경에 보다 유연하게 대응하는 동시에 네트워크 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상용 SDN과 NFV 기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오픈스택에서 제공하는 ‘뉴트론’을 활용하지 않는 대신에, 필요한 요소를 SDN과 NFV 상용 솔루션과 화이트박스로 대체한다. 로드밸런싱, 방화벽, 가상사설망(IPsec VPN) 등 필요한 L2~L3 네트워크 기능을 아토리서치의 SDN·NFV 솔루션인 ‘오벨’과 ‘아테네’를 활용할 계획이다.

skcc-draas전병진 SK주식회사C&C 차장은 “기존 뉴트론의 기능을 오벨 애플리케이션에 있는 어댑터가 받아 기능을 수행하고, L2~L3 기능을 오벨이 대행해 실제 동작하는지 여부와 아테네 VPN의 성능을 PoC에서 모두 확인했고, 통합 제어·연동 서비스를 위한 오케스트레이션 기능 관련 추가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상태”라면서 “아토리서치와 협력해 네트워크 구축시간과 비용 절감, 대시보도를 통해 관리·운영 효율성이 높아지고 시스템 가용성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토리서치가 지난 20일 엘타워에서 개최한 솔루션데이 행사에서는 고객사 담당자들이 직접 연사로 참여해 이같은 SDN·NFV 활용사례를 소개했다. 코스콤과 SK주식회사C&C 사례를 포함해 SK브로드밴드에서도 아토리서치와 협력해 준비하고 있는 소프트웨어정의원거리통신망(SDWAN) 관련 TON(Trusted Office Network) 사업을 발표했다.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아토리서치는 SDN·NFV 분야에서 기술력과 시장 준비 측면에서 가장 잘 준비된 기업이라고 자부한다”라면서 “다양한 파트너 관계를 확대해 시장에 좀 더 공격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