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IGTV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인스타그램 IGTV 버튼

지금 사용 중인 인스타그램을 열어 메인화면을 살펴보자. 상단이 깔끔해진 게 느껴질 것이다. DM버튼 옆을 차지하던 IGTV 버튼이 어느샌가 사라져있다. 만약 버튼이 여전히 있다면 당신은 업데이트를 하지 않았거나 인스타그램에게 선택받은 1%의 인류다. IGTV 버튼이 사라진 이유는 사용자 피드백 때문이다. IGTV는 인스타그램과 연동되는 영상 서비스로 별도의 앱으로도 서비스한다. 세로 영상만을 올릴 수 있도록 제작됐다. 즉, 틱톡을 따라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사용자들은 최소 15초, 최대 10분의 영상을 올릴 수...

더보기

이종철 기자 페이스북 워치 써보니 자괴감 들고 괴로워

가장 개성있는 뉴스레터 일간 바이라인 매일 아침 바이라인네트워크 기자들의 편지와 최신 기사가 여러분의 편지함으로 배달됩니다. Leave this field empty if you're human: 페이스북이 유튜브를 잡기 위해 IGTV에 이어 페이스북 워치까지 내놓았다. 그래서 체험해봤다.           우선 앱 내 탭이 여섯 개로 바뀐 건 지금 당장은 불편하다. 대부분의 앱이 다섯 개를 사용하기 때문에 몸이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세 번째에 자리 잡은 워치 기능을 실행하면 워치...

더보기

페북-인스타, 왜 동영상에 목매나

“결국은 영상이 먹여 살린다.” 날로 증가하는 유튜브의 인기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동영상 협공에 잰걸음이다. 지난 6월 인스타그램에서 먼저 동영상 앱 ‘IGTV’를 선보인데다, 페이스북도 지난 1년간 미국에서 테스트를 해오던 동영상 플랫폼 ‘워치(Watch)’를 전세계 확대 출시했다. 페이스북이 지난 일년간 미국에서 확인한 것은 동영상의 파괴력이다. 페이스북 동영상 책임자 피지 시모가 밝힌 바에 따르면 미국에서  매월 50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동영상 시청을 위해...

더보기

인스타그램, 마케팅 새 장이 열릴 1시간 비디오 IGTV 앱 출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현지시각 6월 6일, 한 시간 분량의 비디오를 업로드하는 인스타그램 기능이 도입될 것을 예고했었는데 이는 결국 IGTV 앱으로 현실화됐다. 이전 동영상 업로드 기능은 1분이 최대이며 긴 영상은 라이브 스트리밍으로만 올릴 수 있었다. 새로 출시된 IGTV에서 1시간 분량의 비디오를 업로드하려면 조건이 있다. 팔로워 수가 1만이 넘거나 공식 계정 마크가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은 사용자는 최소 15초, 최대 10분의 영상을 올릴 수 있다. 영상 종류는 여백 없는 세로형 전체화면이다....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