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IBM

IBM, 433큐비트 양자 프로세서·차세대 IBM 퀀텀 시스템 ‘투’ 공개

IBM은 9일(현지시간) ‘IBM 퀀텀 서밋(Quantum Summit) 2022’를 개최하고, 양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관련 신기술을 발표하는 한편, 양자 중심 슈퍼컴퓨팅 비전을 제시했다. IBM의 새로운 433 양자 비트(큐비트) 프로세서인 ‘IBM 오스프리(Osprey)’와 IBM의 차세대 양자 시스템 ‘IBM 퀀텀 시스템 투(Quantum System Two)’ 등을 선보였다. 매년 열리는 IBM 퀀텀 서밋에서는 고객, 파트너 및 개발자로 구성된 광범위한 양자 생태계와 유용한 양자 컴퓨팅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지속적인...

더보기

한국IBM, 셀타스퀘어 의약품 안전성 감시 업무 RPA로 자동화

한국IBM이 대웅제약 사내 벤처에서 독립한 약물 감시 전문기업인 셀타스퀘어의 의약품 약물 감시 업무에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적용해 시스템 고도화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세계 제약 산업에서 RPA 활용이 활발히 증가하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임상업무에 자동화를 활용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대유행과 백신 접종으로 의약품 안정성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면서, 의약품 시판 후 나타나는 이상 반응과 이로 인한 사례 수집 및 분석 작업인 약물 감시(Pharmacovigilance, PV)...

더보기

[인터뷰] 왓슨 시대 막 내렸지만…의료 민주화 남아

2016년,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이 치뤄진 해는 의료계에 있어서도 특별하다. IBM의 의료 인공지능(AI) 왓슨 포 온콜로지(이하 왓슨)가 우리나라 병원에 처음으로 도입된 때다. 왓슨을 처음 도입한 주인공은 길병원. 당시 기획실장으로 있던 이언 길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왓슨 도입을 주도했다. 의료 AI가 생소하던 시절 왓슨을 어떻게 들여올 생각을 했냐고 물었더니 원래 IT에 관심이 남달랐다고 한다. 이언 교수로 인해 길병원은 도스 환경에서부터 환자정보시스템을 가장 먼저 도입했다. 병원 기획실장 12년을 하면서 윈도우 환경에서의...

더보기

캐나다와 협력 IBM, 양자컴퓨팅 기술 어디까지 왔나

양자컴퓨팅에 투자하는 IBM이 캐나다 퀘백주정부와 손잡는다. 로이터 등 외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IBM이 ‘퀀텀 시스템 원’이라고 알려진 양자 컴퓨터를 캐나다에 처음 배치한다. 해당 컴퓨터는 2023년 초까지 퀘벡주 브로몬트 공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IBM과 퀘백주는 양자컴퓨팅 기술을 배터리 개발부터 적용해 사용처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을 세웠다.앤서니 안눈지아타(Anthony Annunziata) IBM 퀀텀 컴퓨팅 총괄 이사는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배터리 기술을 개발하는 데 양자컴퓨팅이 도움이...

더보기

IBM, 의료 AI 사업체 ‘왓슨 헬스’ 매각 결정

IBM이 의료 인공지능(AI) 사업을 주관하는 왓슨 헬스(Watson Health)를 매각하기로 21일(현지시간) 결정했다.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여러 외신에 따르면 IBM은 왓슨 헬스를 사모펀드 프란시스코파트너스(Francisco Partners)에 매각한다. 정확한 매각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약 10억달러로 추산되며, 거래는 올해 하반기 마무리될 예정이다. 프란시스코파트너스는 왓슨 헬스의 자산을 이용해 새로운 독립형 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왓슨 헬스는 2015년 IBM에서 별도로 설립한 사업체다. IBM이 왓슨에 그간 들인...

더보기

IBM과 삼성이 손을 놓을 수 없는 이유

IBM이 삼성전자와 함께 신규 반도체 디자인(VTFET) 기술을 발표했다. 해당 반도체는 삼성 파운드리에서 5나노 공정으로 생산될 예정이다. 파운드리 1, 2위를 달리고 있는 TSMC와 삼성전자가 고객사 유치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가운데, IBM과의 협력으로 삼성 파운드리가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IBM은 15일 삼성전자와 함께 개발한 신규 반도체 디자인 VTFET(Vertical Transport Field Effect Transistors) 기술을 발표했다. VTFET 아키텍처는 더 조밀하게...

더보기

한국IBM “클라우드 전환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 디지털 플랫폼으로 해결”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점을 체계적으로 묶어서 관리해줄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플랫폼, IBM이 제공합니다.” 원성식 한국IBM 대표는 7일 취임 후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업이 성공적으로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디지털화를 가속화해 비즈니스 민첩성과 업무 생산성,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으로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플랫폼’을 제시했다. 원 대표는 “현재 많은 국내 기업이 클라우드 여정을 진행 중에 있지만 그 과정에서 생각지 못했던 많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더보기

물러나는 짐 화이트허스트 IBM 사장

짐 화이트허스트 IBM 사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그는 IBM에 레드햇의 DNA를 이식시키라는 미션을 부여받은 인물이었는데, IBM으로 자리를 옮긴 지 1년 4개월만에 사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그는 레드햇 CEO를 역임하다 IBM의 레드햇 인수 이후 IBM으로 옮겨온 바 있다. 다만 화이트허스트가 완전히 회사를 떠나는 것은 아니다. 당분간 고문 역할을 맡게 된다. 하지만 보통 고위 임원이 회사를 떠날 때 일시적으로 고문 등의 역할을 맡는 경우가 많다. 짐 화이트허스트가 IBM 사장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은 IBM의 레드햇...

더보기

탁월한 주문 풀필먼트를 통한 고객 경험 향상

이 기사는 지난 13~14일 바이라인플러스가 주최한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1의 세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발표자: 유근진 한국IBM 실장 코로나19 이후 오프라인 주문이 온라인으로 급격하게 이동 중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온라인 풀필먼트를 오래 준비한 기업들은 상응하는 결과를 얻고 있으나 그렇지 않은 업체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효율적인 주문 풀필먼트를 구축할 수 있을까. 삶이 급격하게 변하게 된 외부적 요인 코로나19는 개인의 삶, 사회, 경제, 시스템 전반에 많은 변화를 준 계기가...

더보기

IBM, 2nm 반도체 기술 공개, 삼성전자 수혜 입나

IBM이 세계 최초로 2나노미터 칩 기술을 공개한 가운데, 그 수혜를 삼성전자가 입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양사가 오랜 기간 기술적으로 협업해 온 만큼, 2나노 기술 또한 삼성전자와 협업을 통해 양산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IBM은 7일 2나노미터 나노시트 기술(nanosheet) 기술로 개발된 칩을 공개했다. 대중에게 2나노미터 칩 기술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IBM은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아키텍처를 통해 7나노공정으로 생산된 노드 칩보다 45% 높은 성능과 75%의 더 낮은 에너지 사용률을 달성할...

더보기

IBM, 금융업체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

IBM은 8일 금융 서비스 전용 IBM 클라우드의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이 서비스에 SAP도 함께 한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에 따르면 IBM 금융 클라우드는 뱅크오브아메리카와의 협업에 의해 개발됐으며 금융산업에서 요구하는 보안 수준과 규제 준수 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IBM의 4세대 컨피덴셜 컴퓨팅 기술과 KYOK(Keep Your Own Key) 암호화 기술을 활용한다. KYOK 암호화 기술은 이용기업이 스스로 암호화 키를 관리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보장해 스스로...

더보기

[엔터프라이즈 테크레터]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대, IBM 생존가능?

[엔터프라이즈 테크레터]는 IT기술을 활용해 기업의 비즈니스가 혁신해 나가는 소식를 다루는 주 1회 전해드리는 뉴스레터 서비스입니다. 엔터프라이즈 테크 소식을 매주 이메일로 받고 싶은 분은 여기에서 구독을 신청해주세요. Top Story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대, IBM 생존가능?  요즘 엔터프라이즈 테크 분야를 취재하면서 가장 많이 듣는 단어는 ‘클라우드 네이티브’입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가 무엇이지 언어로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클라우드가 더 이상 새롭게 도입하는 신기술이 아니라 태생적으로 클라우드 기반으로 존재한다는...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