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에 가장 적합한 기업용 클라우드는? “구글”

구글 클라우드가 지난 4월 열었던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의 한국 행사인 클라우드 넥스트 리캡이 내일(5월 24일) 열린다. 구글 클라우드는 그 전에 기자간담회를 갖고 구글 클라우드의 장점을 발표했다. 구글은 세계 유수의 데이터 및 서버 기업이지만 엔터프라이즈용 클라우드 시장 진입은 조금 늦었다. 경쟁 업체들이 자리를 잡는 동안 구글은 자사에 활용할 AI, 구글 서비스를 위한 머신 러닝 등에 조금 더 집중하는 모양이었다. 그 와중에도 구글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이나 지메일 등은 꾸준히 서비스하고 있었으므로 컨슈머 클라우드 기업으로는...

더보기

컨테이너 구현이 어려운 기업을 위한 쿠버네티스 서비스 플랫폼 ‘KaaS’

– 시스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과 협력해 제공…아마존 EKS까지 지원 확장 요즘 기업들은 민첩성을 가장 중요시한다.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오면 사업 가능성을 판단한 뒤 빠르게 IT에 적용해 개인(B2C)과 기업(B2B) 대상 사업모델을 만들어 서비스하길 원하고 있다. 비즈니스 민첩성을 확보하기 위해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 Native) 환경으로의 IT 혁신을 이뤄야 한다는 요구가 최근 커지고 있지만 변화가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조직이 클수록, 기업 규모가 크면 클수록 더 어렵다. 담당 업무를...

더보기

‘컨테이너 가상화에 대한 모든 것’이 바로 이 기사 안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확산되면서 기업 비즈니스의 민첩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가상화 기술인 컨네이너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컨테이너는 물리적 인프라는 물론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즉 멀티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개발과 운영이 실시간 효율적으로 이뤄지는 데브옵스(DevOps)는 물론, CICD(Continuous Integration and Continuous Delivery) 환경을 지원합니다.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를 구현하는데 최적의 기술이기도 합니다....

더보기

리더십 재정비한 한국트렌드마이크로 “2019년 리눅스 보안, 클라우드 보안, EDR에 주력”

한국트렌드마이크로가 2019년 새해 주력할 3대 사업영역으로 리눅스 서버 보안, 클라우드 보안, 엔드포인트 위협 탐지·대응(EDR)을 지목했다. 오랜 기간 주력해온 서버 백신 기반 통합보안, 그 중에서도 최근 증가하는 리눅스 서버 보안과 클라우드 보안 시장에 빠르게 진출해 확보한 입지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크게 주력하지 않았던 엔드포인트 보안 분야에서도 안티바이러스(백신)의 한계가 노출되며 관심이 크게 높아진 EDR 솔루션 시장 공략에도 나설 방침이다. 두 달 여 전부터 한국지사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김진광...

더보기

“홀로 혁신하고자 한다면 도태될 것….오픈소스 생태계에 참여하라”

“가트너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일반적인 기업은 오픈소스를 29% 사용한다. 하지만 업계 최고 수준의 기업은 오픈소스를 80% 이상 사용하고 있다.” 키스 첸(Keith Chan) 리눅스 재단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NCF)의 중화권 지역의 전략 디렉터는 지난 11월 29일 바이라인네트워크가 개최한 ‘컨테이너 가상화의 모든 것(All About Container)’ 세미나 기조연설자로 나와 이같은 조사결과를 제시하면서, 기업이 빠르게 혁신해 경쟁력을 창출하기 위해 오픈소스를 적극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첸 디렉터는...

더보기

오는 29일 컨테이너, 쿠버네티스 기술 세미나 열린다

‘데브옵스(DevOps), CICD(Continuous Integration and Continuous Delivery),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환경을 지원하는 컨테이너 기술의 모든 것(All About Container)’을 주제로 내건 전문 기술 세미나가 열린다. 오는 29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장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가속화되고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는 컨테이너 가상화와 오케스트레이션 기술 및 플랫폼, 클라우드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다룬다. 컨테이너 기술은 물리적 인프라는 물론 다양한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즉...

더보기

신한은행, 컨테이너 기반으로 대외계 시스템 구축한다

[AD] ‘컨네이너 가상화의 모든 것’ 세미나 (11월 29일, 한국과학기술회관) 신한은행이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을 활용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의 글로벌 대외계 시스템을 구축한다. 대외계란, 은행 외부기관과의 연계되는 업무를 처리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예를 들어 은행에서 다른 은행으로 송금을 하려면 다른 은행과 망이 연결돼야 한다. 편의점 ATM에서 은행예금을 찾을 수 있는 이유는 은행의 대외계 시스템이 CD공동망이라는 것과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최근 신한은행이 공지한 입찰공고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글로벌 대외계 시스템을...

더보기

컨테이너, IT시스템 주류 기술로 떠올랐다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VM 웨어는 이달초 컨테이너 관리 전문기업 ‘헵티오(Heptio)’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헵티오는 조 베다(joe Beda)와 크레이그 맥루키(Craig McLuckie)가 공통창업한 시애틀의 기술 스타트업이다. 조 베다와 크레이그 맥루키는 지난 2014년 구글에서 쿠버네티스를 만든 세 명에 포함된 인물들이다. 쿠버네티스는 오픈소스 기반의 컨테이너 관리 소프트웨어다. 컨테이너 프로비저닝, 오케스트레이션, 스케줄링, 컨테이너 애플리케이션 관리 등을 담당한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컨테이너를 운영할 때 가장...

더보기

트렌드마이크로가 제시하는 ‘컨테이너 보안’ 방안 두가지

트렌드마이크로가 최근 클라우드 환경에서 사용이 확대되고 있는 컨테이너 환경 보안 방안을 제시했다. 호스트 영역과 컨테이너 자체를 취약점과 악성코드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기술과 함께 데브옵스(DevOps) 환경에서 컨테이너 이미지를 배포하기 전에 악성코드나 취약점을 갖고 있는지 점검해 보호하는 기술을 새롭게 제공한다. 한국트렌드마이크로는 6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클라우드섹(CLOUDSEC) 코리아 2018’ 행사를 열고,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 환경을 포괄해 통합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딥시큐리티(Deep...

더보기

레드햇, 국내 API 관리 시장 공략 시동

레드햇이 한국에서 API(Application Programing Interface) 관리 소프트웨어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쓰리스케일(3Scale)의 창업자인 스티븐 윌모트 레드햇  API 인프라스트럭처 부문 총괄 선임 이사는 19일 방한해 한국 기자들을 만났다. API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레드햇 API 관리 소프트웨어를 소개하기 위한 자리였다. 레드햇은 2년전 쓰리스케일을 인수한 후 이 시장에 진입했다. 쓰리스케일은 가트너 매직쿼드런드의 API 관리 분야에서 리더 쿼드런트에 속해 있는 기업이다. 레드햇은 쓰리스케일...

더보기

오픈스택, 컨테이너 품고 엣지 컴퓨팅으로 간다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오픈 인프라데이 코리아 2018’ 행사가 열렸다. 오픈스택과 같은 오픈소스 기반의 IT인프라 기술을 이용하는 기업들이 최신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는 행사다. 이 행사 취재를 가면서 가진 궁금증은 하나였다. ‘컨테이너 시대에 오픈스택의 가치는 여전히 유효할 것인가’였다. 하이퍼바이저 기반의 가상머신보다 훨씬 가볍고 빠른 컨테이너가 활용도가 커지면 자연히 오픈스택의 유용성은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있었기 때문이다. 오픈스택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컴퓨팅을 상징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다. 기업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