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스마트공장

스마트공장 보안사고가 발생하는 이유

딜로이트 컨설팅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사이버공격을 받은 스마트공장은 응답기업의 약 40%로 나타났다. 사이버사고 한 건당 평균 금전 피해 규모는 약 33만달러(한화 약 3억8000만원)로 비인가자 접근(87%), 운영중단(86%), 지적재산권 탈취(85%) 등 다양한 보안위협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2018년부터 2019년, 스마트공장을 대상으로 한 굵직한 보안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4월, 세계최대 알루미늄 제조사는 랜섬웨어 감염으로 업무 및 가동 중단, 주식하락 등의 피해를 봤다. 당시 사용자권한 설정...

더보기

SK인포섹 “국내 제조산업 대상 사이버공격 급증…스마트공장 OT·ICS 보안, 방역모델로 해결”

제조산업이 사이버공격의 주요 표적이 되고 있다. 발전소와 같은 기반시설, 제조사 공장의 운영기술(OT)과 산업제어시스템(ICS) 환경은 폐쇄망으로 비교적으로 안전하다고 여겨져왔지만 사이버공격이 최근 크게 늘어나며 보안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OT·ICS 환경은 악성코드 감염 등으로 보안사고가 발생하면 가동이 중단될 수 있어 침해사고로 인한 피해규모와 파급력이 일반 정보기술(IT) 환경 대비 크다. 하지만 보안대책 수립마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바이라인네트워크가 최근 개최한 ‘OT/ICS 보안 방안’ 웹세미나에서 문병기...

더보기

포스코ICT-안랩, 스마트팩토리 보안 사업 공동 추진

포스코ICT(대표 손건재)와 안랩(대표 강석균)이 손잡고 스마트팩토리 보안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보안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신규 솔루션 개발과 관련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스마트팩토리 보안 솔루션 공동 사업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ICT의 인공지능(AI) 기반 비정상 제어 명령 탐지 솔루션 ‘포쉴드(Poshield)’와 산업제어시스템(ICS) 환경 내 다양한 보안위협을 탐지하는 안랩의 ‘ICS 보안위협 탐지 전용 센서’를 결합한 신규...

더보기

스마트공장 보안모델 개발한다…안산 등 산업단지에 보안리빙랩도 구축

스마트공장 보안모델을 마련하기 위한 정부 지원사업이 본격 추진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추진하는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사업 일환이다. 지난해 10월, 정부는 앞으로 확산될 5G 서비스의 보안 내재화를 위해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 방안’을 수립했다. 그 후속조치로 올해 예산을 확보해 융합보안 강화 사업을 개시했다.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 방안은 ICT융합 기기·제품·서비스의 개발·구축 단계부터 보안위협을 예방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5G 융합서비스 이용환경을...

더보기

제조산업시설 사이버공격 증가…KISA·산업단지공단, 스마트공장 보안 강화 협력 나섰다

최근 4차 산업혁명 가속화와 함께 전통산업으로 여겨지던 제조분야가 스마트공장 등 ICT 융합 산업으로 발전하며 사이버보안 위협이 급증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스마트제조 분야 활성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부처 합동으로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하는 제조혁신 전략을 마련하였으며, 이와 같은 제조혁신 전략의 성공을 위해 사이버보안 강화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월, 세계 최대 알루미늄 제조사인 노르스크하이드로사는 사이버공격 피해를 입으며 전세계 알루미늄 값이 1.2% 올라가는...

더보기

SK인포섹, 중국법인 설립…SK 관계사 보안 지원·현지 융합보안 사업 타진

SK인포섹(대표 이용환)이 글로벌 생산 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중국에 법인을 설립했다. 중국 법인은 장쑤성 우시시(市)에 위치하고 있다. SK인포섹이 해외에 법인을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법인은 앞으로 중국에 있는 SK그룹 관계사들의 보안 수준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중국에는 에너지·화학, 반도체 계열의 SK그룹 관계사들이 많이 진출해 있다. 중국 법인은 이들 관계사의 생산시설이 국내와 같은 최상위 수준의 보안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설계하는 한편, 한국 본사와 협력해 위협 모니터링 및 침해사고 대응에 만전을 기한다....

더보기

삼성전자 스마트팩토리 지원사업비 500억 어떻게 썼고, 어디에 쓸까

‘불량률 감소 생산성 향상’ 삼성전자 스마트팩토리 보급 혜택을 받은 기업은 한결같이 이렇게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 스마트팩토리 지원 태스크포스(TF)를 만든 후 보급 사업을 첫 시작했다. 그동안 1000여개가 넘는 중소기업에 스마트팩토리 구축 기술과 경험을 전수했다. 영향력은 높았다. 단순히 설비를 바꾸고 기기를 잘 사용하는 것에 그치지 않았다. 임직원이 자발적인 혁신활동에 나서도록 이끌었다.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적인 제조 경쟁력을 익힐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 전국으로 스마트팩토리 보급을 확대했다....

더보기

스마트팩토리, 제조산업 디지털 혁신을 말한다

국내 굴지의 제조기업들과 선도적인 국내외 전문 기술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여 최근 관심이 높은 스마트팩토리, 제조업 디지털 혁신 사례와 방안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인더스트리 4.0’, ‘4차산업혁명’은 요즘 제조산업의 화두다. 일본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전쟁, 갈수록 불확실성이 확산되는 경제 환경에서 한국 경제의 근간이자 주력산업인 제조산업의 위기감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기업들이 지속적인 생존은 물론, 경쟁력을 높여 새로운 성장과 도약의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첨단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새로운 혁신을...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