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대표 이용환)이 글로벌 생산 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중국에 법인을 설립했다. 중국 법인은 장쑤성 우시시(市)에 위치하고 있다.

SK인포섹이 해외에 법인을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법인은 앞으로 중국에 있는 SK그룹 관계사들의 보안 수준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SK인포섹은 지난 15일 중국 법인 개소식을 열었다. 현지법인 본사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이용환 SK인포섹 대표이사와 정재현 FSK L&S의장, 강영수 SK하이닉스 우시FAB담당을 비롯해 SK이노베이션, SK㈜C&C, ADT캡스 등 SK그룹 주요 관계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중국에는 에너지·화학, 반도체 계열의 SK그룹 관계사들이 많이 진출해 있다. 중국 법인은 이들 관계사의 생산시설이 국내와 같은 최상위 수준의 보안 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설계하는 한편, 한국 본사와 협력해 위협 모니터링 및 침해사고 대응에 만전을 기한다.

아울러 스마트공장에 대한 사이버 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현지 관계사들에게 한 차원 높은 융합 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7년부터 융합보안 사업을 시작한 SK인포섹은 스마트 공장과 관련한 여러 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다. 지난 9월부터는 정부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스마트 산업단지 구축 사업에서 융합보안 기업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앞으로 SK인포섹은 현지 법인을 통해 중국에서 새로운 사업 가능성도 타진한다.

현재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중국 현지 기업과 합작 법인을 설립하거나 생산 설비를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우시에 반도체 생산 공장을 두고 있는 SK하이닉스 역시 올해 확장 공장을 준공하기도 했다. 중국 현지에서 발생하는 사업 기회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사업 제안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국법인의 역할을 점차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형준 SK인포섹 중국 법인장은 “단기적으로 중국 대륙 곳곳에 자리잡은 SK그룹 관계사에게 보안서비스를 차질 없이 제공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면서 “나아가 세계 유수 기업들의 생산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중국에서 SK인포섹의 융합보안 사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