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수율

[기업분석]반도체 수율 하락 막는 저스템 질소 퍼지, “5년 뒤 본다”

반도체를 생산하는 기업이라면, 어느 곳이든 ‘수율’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습니다. 수율은 투입한 웨이퍼에서 정상 작동하는 반도체가 나오는 비율을 말합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수율이 높을수록 수익성도 높아지겠죠. 그런데 이 수율을 높이는 일이 간단하지만은 않습니다. 반도체는 매우 미세하기 때문에 약간의 충격이나 불순물만 가해져도 금방 불량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회로가 미세해지다 보니 더욱 정교하고 섬세하게 다뤄야 하는 겁니다. 저스템(대표 임영진)은 반도체 공정 시 불순물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결함을 줄이는...

더보기

분기 최대 실적에도 ‘6만전자’ 넘지 못한 삼성

삼성전자가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지만 주가는 여전히 6만전자를 넘지 못하고 있다. 실적을 발표한 28일 종가 기준 주가가 6만5000원 아래로 떨어지면서 일각에서는 ‘5만전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호실적에도 낮은 주가를 기록한 이유에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봉쇄 등 거시경제(매크로) 이슈로 인한 불확실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28일 올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 77조7800억원, 영업이익 14조12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더보기

논란의 파운드리 수율, 삼성 “점진적으로 개선중”

삼성 파운드리에 대한 수율 논란이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수율을 점진적으로 개선하고 있으며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16일 삼성전자 주주총회에서 DS부문장 경계현 사장은 5나노 이하 수율 개선 여부에 대해 “5나노 이하 공정은 반도체 소자의 물리적 한계에 근접해 초기 램프업 시간이 소요가 됐다”며 “하지만 점진적으로 수율을 개선해 안정화하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램프업이란 장비 설치 이후 대량 양산에 들어가기까지 생산 능력의 증가에 드는 시간을 뜻한다. 경계현 사장에 따르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