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글로벌로 내보낼 영상 제작 조직을 일원화한다. 웹툰 플랫폼인 ‘네이버웹툰’과 웹소설 플랫폼인 ‘왓패드’에 별도로 존재하던 스튜디오 조직을 하나로 합친다. 아울러 1000억원 규모 기금을 마련해 원활한 영상 제작을 위한 밑천을 댄다.

네이버는 24일 글로벌 영상 사업에 시너지를 내기 위해 웹툰 스튜디오와 왓패드 스튜디오를 통합하고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Wattpad WEBTOON Studios)’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올초 네이버는 대략 6600억원이라는 거금을 들여 북미지역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한 바 있다. 글로벌로 웹툰은 네이버웹툰이, 웹소설은 왓패드가 담당하는 구조로 움직였는데, 각 조직에 별도로 존재하는 영상 스튜디오를 이번에 하나로 합치기로 한 것이다. 웹툰, 웹소설 IP를 원작으로 한 영화, 드라마 등이 인기를 얻으면서 보다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조직 운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네이버 측은 새 조직에게 웹툰과 웹소슬 플랫폼 내부의 IP를 활용한 영상화 사업 진행 역할을 맡긴다. 웹툰과 웹소설을 가리지 않고 영상화가 적절한 IP를 골라 영상을 직접 만드는 제작사와 소통하는 일을 하게 된다. 네이버는 약 1000억원 규모 글로벌 IP 비즈니스 기금을 조성해 투자하기로 결정했는데, 웹툰과 웹소설 IP 기반의 영상 비즈니스로 인한 수익성 향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는 향후 글로벌 창작자 약 570만 명이 만든 10억 개 이상의 원천 콘텐츠를 바탕으로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영상화 프로젝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외부의 제작사와 협업해 북미, 남미, 유럽, 동남아시아 등 여러 지역에서 영상을 제작하고 내보낼 전망이다.

새 조직은 왓패드를 창업한 아론 레비츠(Aron Levitz)가 맡는다. 직함은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 부문장이다. 그는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는 앞으로 100년간 스크린과 책장에서 히트할 수억 개의 새로운 이야기들로 미래를 그리고 있다”며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남아 있는 모든 경계를 허물고, IP를 개발해 글로벌 팬들을 즐겁게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IP로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을 제작하는 영상화 프로젝트는 올해 기준 총 167개에 달한다. 네이버웹툰 원작의 <스위트 홈>, 왓패드 원작의 <키싱 부스> 등이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제작됐다. 또한 전 세계 누적 조회 수 45억건을 돌파한 웹툰 <신의 탑>은 미국, 일본 애니메이션 기업들이 참여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크런치롤, HBO맥스에서 방영 중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9~10월 무료 웨비나 ]

  • 구축사례로 살펴보는 기업 웹보안·데이터 유출 방지 기술 👉  사전등록 
  •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 분석 방안 ‘Analytics in Motion’ 👉  사전등록 
  • 유형별로 다 모았다!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에 꼭 맞는 클라우드 👉  사전등록 
  • VM웨어 SASE와 함께하는 애니웨어 워크스페이스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