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qi

에어팟까지 충전하는 맥세이프 배터리 케이스 특허, 듀얼스크린 특허도

애플이 맥세이프를 새로운 무선충전 방식으로 제안하며 케이스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12 시리즈 공개 이전인 10월 1일에 출원한 특허에는 충전이 가능한 여러 스마트 커버나 폴리오 케이스 사례가 등장하고 있다. 맥세이프 배터리 케이스 아이폰에도 자석이 적용되며 아이패드 프로와 같은 다양한 케이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아이패드 프로용 정품 케이스들은 아이패드 프로 후면의 자석으로 인해 끼우는 형태가 아닌 붙이는 케이스들을 선보인 바 있다. 아이폰 역시 자석을 사용하며 충전은 물론 액세서리 역시 붙일 수...

더보기

아이폰 12 시리즈 15W 고속 무선 충전은 맥 세이프에서만 할 수 있다

맥 세이프(MagSafe)는 과거 맥북에 탑재됐던 충전 케이블 방식을 말한다. 충전기를 구멍에 꽂는 대신 근처에 가져다 대면 자석이 끌어당겨 꽂는 스트레스 없이 편하게 충전을 시작할 수 있다. 특히 누군가의 발에 충전 선이 걸렸을 때 선이 자동으로 떨어지므로 노트북이 바닥에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강점이 있다. 그러나 맥북용 맥 세이프는 썬더볼트 혹은 USB-C 단자 등장 이후 사라졌다. 맥 세이프는 의외의 곳에서 또 사용되고 있는데, 애플 워치에 도입된 상태다. 하드웨어 크기가 작아 선을 꽂기 애매한 제품이므로 적절한...

더보기

카메라 셔터 버튼을 넣은 아이폰 11 공식 배터리 케이스 등장

애플은 아이폰 6와 7 시절부터 배터리를 등에 업은 어부바 배터리 케이스를 출시하고 있다. 당시 케이스의 중간만 불룩하고, 라이트닝 단자에 끼워야 하기 때문에 폰의 길이보다 훨씬 길어지는 배터리 케이스를 출시한 바 있는데, 외장배터리의 나라 한국에서는 큰 사랑을 받지는 못했다. 이 배터리 케이스는 점차 개선을 이뤄 얇아지고 있으며, 무선 충전이 되는 아이폰 X 시절부터는 하단에 라이트닝 단자를 꽂지 않아도 돼 길이도 일반 케이스만큼 짧고 콤팩트해졌다. 배터리와 스마트폰을 동시에 무선 충전할 수 있다. 유선 충전의 경우 별매인...

더보기

애플 에어파워를 추억의 스카이가 만들었다? 그래서 써봤다

아이폰 X이 공개될 때 내가 가장 기대하며 봤던 제품은 에어파워였다. 사실 아이폰은 어차피 사게 될 거고 에어팟은 내 얼굴에 안 어울릴 게 뻔하다. 패완얼류 제품인 에어팟을 나도 껴본 적은 있다. 그걸 본 누군가가 귀에서 고무나무 수액 흘러나오는 조에족이라고 해서 조에족 특기인 창술로 찔러 죽였으니 그 사람은 더 이상 찾지 말기 바란다. 에어파워는 동시에 여러 제품을 충전할 수 있는 충전기다. 그런데 다른 제품들이 주로 손바닥만 한 데 반해서 거의 이불 같은 느낌이었다. 사실 실제로는 손바닥 하나 반 정도 크기일 텐데 워낙...

더보기

무선이어폰 잔혹사 – 에어팟 2세대 출시에 부쳐

아틀라스의 목걸이 에어팟 이전에도 완전 무선 이어폰이 없는 건 아니었다. 넥밴드가 있었지만 그건 어째 커다란 짐을 어깨에 들쳐멘 형벌을 받은 아틀라스 같은 꼴이 된다. 혹은 끝없이 돌을 굴려 올려야 하는 시시포스. 목이 한없이 무거워 보인다. 주로 가장으로 보이는 이들의 인생의 무게가 한층 더 무거워진 느낌이다. 거기에 스타일링을 무조건 박살 내는 로즈골드 같은 컬러를 사용한다면 화룡정점이다. 편의성과 음질 면에서만큼은 인정한다.   에어팟의 진정한 유행은 에어팟이 공개되고 출시되기 전, 그러니까 2016년 9월 8일과...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