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OEM

‘와이즐리’가 물가 상승에도 상품 가격 43% 인하한 비결은?

와이즐리는 2018년 면도날 구독 서비스로 시작한 스타트업이다. 자체 개발한 면도기 디자인을 독일 OEM 업체를 통해 생산해 판매한다. ‘좋은 품질의 면도날을 저렴하게 제공한다’라는 목표 아래 현재까지 누적 고객 수 95만명, 재구매율 93%를 달성했다. 그리고 15일, “면도날을 포함한 생활용품 전 제품 가격을 평균 43% 인하한다”라고 밝혔다. 국내 생활용품 3사의 가격 인상 통계청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는 3.7% 상승했다. 지난해 10월부터 5달 연속 3%대 상승을 유지하는 수치다. 이에 정부는 유류세 인하를 3개월...

더보기

창업 사례로 보는 화장품 브랜드 만들고 어떻게든 파는 법

우리는 모두 화장품 브랜드를 만들 수 있다. 그저 무엇을, 어떻게, 어디에서 만들어야 될지 모를 뿐이다. 어디에서 팔지 결정하더라도 팔려야 한다. 팔리더라도 고객의 반복구매를 이끌어내야 한다. 그리고 ‘브랜드’를 만들어내야 한다. 업계 관계자가 아니라면 잘 모를 수 있지만, 화장품은 신생 브랜드이든, 오래된 브랜드이든 ‘같은 공장’에서 만드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그렇게 같은 공장에서 나온 같은 카테고리의 제품이더라도 어떤 브랜드는 비싸고, 어떤 브랜드는 저렴하다. 잘 되는 브랜드가 있고, 망하는 브랜드가 있다. 중요한 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