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NCM

中 배터리 가격 인상, 한국에게 이득일까?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꽤 큰 지분을 갖고 있는 중국 회사 비야디(BYD)가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배터리 원자재 가격이 오른 데다 전기차 시장 보급 확대로 배터리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터리 가격 인상은 비야디만의 결정은 아닐 것으로 추정된다. 공개적으로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힌 것은 비야디 하나이지만, 다른 배터리 업체들도 가격을 일정 비율 높였을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비야디는 지난달, 배터리 가격을 기존보다 최소 20%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야디는 전기차 업체이자 배터리 업체이기도 하다.  저가형...

더보기

[IT TMI] 테슬라가 저가 배터리를 탑재하면 벌어지는 일

이 기사는 바이라인네트워크의 팟캐스트 IT TMI 내용을 활자화한 것입니다. 오디오클립, 팟빵, 유튜브 바로 가기. 남혜현: 배유미 기자 어서오세오 배유미: 안녕하세요 남혜현: 배유미 기자가 오면 기대가 되는 분야가 있죠 심재석(심스키): 반도체? 남혜현: 네 반도체 혹은 소재처럼 어려운 것 전문으로 하는 배기자 왔습니다. 심스키: 오늘은 어떤 어려운 것을 들고 왔나요? 남혜현: 우리의 지식을 어떻게 채워줄 건가요? 배유미: 오늘도 조금 어려울 수 있는데요, 배터리 부문이에요. 테슬라가 지난 20일에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더보기

SK이노, 중국 내수시장 뚫고 샤오펑에 배터리 공급하나

SK이노베이션이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XPeng)에 배터리를 납품한다. 샤오펑은 니오(NIO), 리샹(LiXiang)과 함께 중국 3대 전기차업체로 꼽히고 있다. 관련 보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샤오펑은 지난 7월 첫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었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샤오펑에 납품할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해 준비 절차를 밟고 있다. 다만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고객사와 관련된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SK이노베이션이 중국 3대 전기차 업체 중 하나인 샤오펑에 배터리를 납품한다는 사실은...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