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취향

[인터뷰] 대화가 필요한 사람을 구합니다

사람은 (대체로) 누구나 외롭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함께 이야기 나눌 사람을 필요로 한다. 아무리 가까운 친구라도 관심사가 다르면 소통에 벽이 생긴다. 아예 생판 모르는 남이라도, 좋아하는 게 같으면 그 순간은 정말 재미있게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스타트업 ‘남의집’은 그 외로움을 파고들고자 한다. 같은 걸 좋아하는 사람을 묶어서 신나게 이야기 해보라고 판을 깐다. 그렇다고 이 회사가 공간을 빌려주는 곳은 아니다. 대신 같은 걸 좋아하는 사람을 비교적 쉽게 찾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열었다. 친구를 찾은...

더보기

[인터뷰] “신상보다 중고품 시장이 커지는 세상 올 것”

2011년 첫선을 보인 중고거래 앱 ‘번개장터’는 지난해 출시 10주년 만에 연간 거래액 1조7000억원을 달성했다. 명품, 스니커즈, 골프, 바이크 등 이용자들의 취향 거래가 고도화되면서 거래 가격 역시 나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정 카테고리는 이미 중고차 시장처럼 중고상품 거래량이 신상품을 넘어서는 모습이다. 관련해 정용준 번개장터 CPO(최고제품책임자)는 “우리나라는 이미 고소득 국가다. 그러나 여전히 개인 간 거래는 낯설고 다소 불편하다. 특히 고가의 상품일수록 그렇다. 여기에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C2C...

더보기

[커머스BN] 번개장터는 왜 ‘조던1’에 진심일까?

취향 중고거래 앱 번개장터가 두 번째 BGZT Lab(브그즈트 랩)을 선보였다. 여의도 ‘더 현대 서울’에 이어 다음 오프라인 매장은 스타필드 코엑스몰이다. 콘셉트는 ‘조던 1에 대한 모든 것’으로 국내 최대 조던1 컬렉션 매장을 표방한다. 번개장터는 왜 오프라인 매장을 연거푸 오픈할까? 그리고 어딘가 ‘무신사’와 닮았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왜일까? 더 크고, 더 매니악 해지다 브그즈트 랩 2호점은 더 현대 서울 매장의 약 2배 규모다. 포디엄, 스니커즈월, 풋셀존, 조던존 등 1호점보다 다양한 공간 구성을 선보인다. 번개장터...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