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깃랩

깃랩 “사무실 임대료를 왜 내죠?”

글로벌 소프트웨어 회사 깃랩은 사무실이 없다. 전 세계에 1300여명의 직원이 있는데 전직원이 모든 업무를 원격(재택)근무로 진행한다. 최근 코로나19 글로벌 팬데믹으로 인해 원격근무를 도입하는 회사들이 늘고 있지만, 깃랩처럼 태생부터 100% 재택근무를 도입한 회사는 흔치 않다. 깃랩이 창업초기부터 재택근무를 도입한 것은 공동창업자가 다른 나라에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2011년 우크라이나에 거주하던 드미트리 자포로제츠는 깃랩이라는 형상관리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네덜란드에 거주하던 시브랜디는 깃랩을...

더보기

“데브옵스 툴 다 버리세요, 깃랩 하나로 OK”

“깃랩은 어떤 툴보다 광범위합니다. 한두 개의 툴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15개의 데브옵스 라이프사이클 툴을 모두 대체합니다.” 데브옵스 및 CI/CD 개발도구 ‘깃랩(gitlab)’의 시드 시브랜디 CEO의 말이다. 시브랜디 CEO는 2일 한국 기자들과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소스코드 작성부터 배포까지 모든 과정을 깃랩 하나로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데브옵스와 CI/CD는 최근 기업들이 추구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운영...

더보기

기업과 개인을 위한 슬기로운 재택생활 가이드

재택근무는 2000년 초반부터 화두가 된 주제입니다. 하지만 그 논의가 본격화되고 실행에 옮기는 기업들이 곳곳에서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비교적 최근입니다. 코로나19가 변화를 촉발했습니다. 공공기관이 앞서서 재택근무를 도입하기 시작했고, 여타 기업들도 재택근무를 도입하여 이어가고 있습니다. 여기서 많은 이들의 의문이 나올 겁니다. 과연 재택근무는 코로나19 이후에도 계속해서 이어질까요? 성공적인 재택근무를 위해 선행돼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왜 확산되지 않는가 재택근무는 아직까지 우리에게 생소합니다. 일부 기업은 코로나19...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