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호주 주정부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 운영권 획득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정부의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BreastScreen NSW·이하 BSNSW)’ 입찰에서 운영권을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BSNSW는 시드니가 주도인 NSW주 지역 내 40세 이상 여성에게 무료 유방암 검진권을 제공하는 호주 국영 프로그램리가. 앞서 뉴사우스웨일스주 정부는 AI 기반의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입찰을 공고했다. 루닛 측은 “뉴사우스웨일주 정부가 루닛의 기술 정확도 및 우수성을 인정해 최종 운영자로 낙점했다”며 “세계적으로 국가 단위 암 검진 사업에 인공지능 기반의 솔루션이 채택된 것은 이번 호주 사례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루닛 측에 따르면 이번 입찰 계약의 총 계약금은 약 16억원(181만 4,315 호주 달러) 이상이다. 루닛은 오는 2024년 8월까지 3단계에 걸쳐 대규모 검증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루닛

루닛 측에 따르면 향후 운영 초기 1단계에는 유방촬영술 AI 영상분석 솔루션인 ‘루닛 인사이트 MMG’를 활용해 65만 건 이상의 유방촬영술 영상 이미지를 분석한다. 이어 2단계에는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최적화 및 검증 작업(Prospective Validation)을 진행한다. 마지막 3단계에는 루닛 인사이트 MMG 제품을 실제 의료현장에 설치하는 것으로 마일스톤을 완수하게 된다.

3단계 검증을 통해 사업성과가 확인되면 루닛은 추가 입찰 없이 2029년까지 향후 5년간 호주 NSW주 정부의 BSNSW 운영권을 확보할 수 있으며, 그에 따른 추가 매출도 발생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루닛은 이번 뉴사우스웨일스주 외 기타 호주 지역의 유방암 검진 프로그램 운영권을 획득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루닛이 국가 단위의 건강 검진 프로그램 입찰에서 운영권을 낙찰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번 BSNSW 운영권 수주로 지난해 총 매출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수익을 거두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에서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 검진 프로그램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한편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