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 BN] 디지털 포워딩은 수출입 물류를 어떻게 바꿔갈까?

‘쉽다(Shipda)’는 디지털 수입 물류 포워딩 서비스입니다. 셀러노트라는 회사에서 운영하죠. 커머스BN 독자님들께는 디지털 포워딩이라는 말이 낯설지 않을 것 같은데요. 그래도 설명하자면 국제 운송에 관련한 모든 일을 하는 ‘복합운송주선업’을 말합니다. 바다 건너로 물건을 나르고, 그 과정에 필요한 결제나 고객관리시스템(CRM), 인프라 등을 제공하는 걸 모두 포함하죠.

쉽다가 내건 목표는 ‘무역을 쉽게 만드는 것’입니다. 주요 타깃은 ‘수입물류’고요.왜 수출이 아니고 수입이냐고 물으신다면, 수출은 이미 대기업이 꽉 잡고 있는 분야입니다. 상대적으로 소규모 기업이나 개인이 몰려 있는 수입 영역은 포워딩 업체들이 많이 진출해 있지 않다고 합니다. 규모가 작아 돈이 덜 되는데 귀찮은 일은 많을 수입 분야는 아무래도 대기업에는 덜 매력적이었을 겁니다. 국내 시장에서 수입에 집중한 디지털 포워딩 업체는 드무니까, 쉽다는 충분히 승산이 있을 거라고 봤고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쉽다를 소개하는 이유는 이 회사가 최근 공개한 올 상반기 화물량과 수주액 증가세 때문입니다. 구체적인 액수를 밝히진 않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화물량과 수주이 각각 447%, 400% 씩 늘었다고 합니다. 숫자가 크고 작음을 떠나서, 어쨌든 수입을 위해서 디지털 포워딩을 찾고 있는 곳이 확실히 더 많아지고 있다는 걸 보여줍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나 쿠팡 같은 이커머스 플랫폼이 활발해지면서 물건을 대량으로 국내로 떼어오는 그런 사업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 쉽다 같은 서비스의 성장 이유겠죠.

쉽다를 운영하는 이중원 셀러노트 대표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