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서울사랑상품권 혼선과 관계없어”

서울시 지역화폐인 서울사랑상품권의 운영주체가 바뀌면서, 소상공인과 사용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결제가 되지 않거나 결제내역을 확인할 수 없는 등의 혼선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웹케시그룹은 현재 벌어지고 있는 문제가 자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웹케시그룹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서울페이 플러스에서 발생하는 소상공인, 시민이 겪는 불편은 당사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서울시, 신한카드 컨소시엄 등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로 당사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사는 서울사랑상품권과 관련해 더 이상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고, 해당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이관 작업을 서울시뿐만 아니라, 신한카드 등 유관 기관들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원활하게 협력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1월 25일부터 서울시와 관련 협의를 시작해 수행하고 있으며, 서울시가 정한 이관 계획 일정에 따라 데이터를 이관했다고 주장했다. 신규 운영사인 신한카드와 협의에 따라 관련 프로그램 개발, 준비를 진행하고 있으며 해당 사안에 대해 서울시, 신한카드, 비즈플레이 간 이견이 없는 것을 상호 확인했다고 밝혔다.

웹케시그룹은 “서울사랑상품권은 서울시가 신규 판매 대행사 선정을 2021년 11월 24일 시작해 결과적으로 신한카드 컨소시엄으로 선정됐다”며 “웹케시그룹은 일부 언론 보도 내용과는 달리 선정에 대한 불복 의사가 없고, 사적 이득을 취할 의사도 전혀 없다. 또 앞으로도 서울사랑상품권과 관련해 비즈니스 의사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