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투자증권이 ‘카카오페이증권’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는 지난 5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대해 대주주 적격 승인을 받은 후, 6일 계열사 편입을 완료하고 바로투자증권의 사명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증권의 지분 60%를 보유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전체 경영 총괄 및 신설된 리테일 사업부문은 새로 선임된 김대홍 대표가 이끌며, 기존 기업금융 사업부문은 윤기정 대표가 그대로 맡아 협력을 강화한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시너지를 통해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든다는 비전을 그리고 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 경험이 부족하거나 자산 규모가 적은 사용자들을 신규 고객으로 포섭하겠다는 전략이다.





나아가 회사는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하고,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 펀드 상품을 오픈하는 등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투자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새로운 방식의 투자 솔루션, 자문형 자산배분 서비스 등 사용자 중심의 투자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 기반의 혁신적 자산관리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증권 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증권이 업계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카카오가 소수에만 편중됐던 자산관리 서비스의 문턱을 낮추는 동시에 수천만 사용자를 보유한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한다면 업계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는 “국내 금융 산업과 사용자들의 금융 생활에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증권과 함께 더욱 과감하게 도전할 것”이라며, “누구든지 정보나 자산 규모의 차별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페이증권 김대홍 대표는 “카카오페이와 협력해 새로 신설된 리테일 부문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기존의 기업금융 부문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존 금융의 문법을 깨고 일상에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투자 서비스를 통해 생활 금융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