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증권 시장에 공식 진출할 수 있다는 당국의 승인이 떨어졌다. 이로써 수많은 사용자를 업은 카카오가 국내 증권업계에 어떠한 파장을 미칠지 관심을 모은다.

금융위원회는 5일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대주주 변경승인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4월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의 지분(60%, 2백4만주)을 취득해 대주주 변경승인을 신청한 바 있다.

금융위는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를 바탕으로 카카오페이가 재무건전성, 부채비율, 대주주의 사회적 신용 등 법령상 요건을 모두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이번 승인에 따라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을 통해 증권 투자중개업, 집합투자증권 투자매매업(인수제외), 채무증권 투자매매업 등의 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국내 금융 산업과 사용자들의 금융 생활에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바로투자증권과 다양합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양사 간 시너지를 발휘해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