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드리고가 서울 25개 구 전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런드리고는 집 앞에 세탁 상자(런드렛)를 설치한 후 옷을 넣어두고 앱 예약을 통해 빨래를 수거했다가 런드렛 채로 가져오는 비대면 세탁 서비스다. 런드리고 리뷰는 이 기사에서 확인하자.

런드렛

런드리고는 지난 3월 론칭해 일부 지역에서만 서비스하고 있었으나, 배송 시스템 개선을 통해 서울 전역에서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제 서울의 모든 구에서 런드렛을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다른 서비스에 비해 비교적 빠르게 확장이 가능한 이유는 스마트 팩토리로 인한 세탁 공정 효율이 높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러한 시스템을 통해 현재 월평균 30% 이상 성장하고 있다. 폭발적인 성장 속도다. 그러나 런드리고 조성우 대표는 “모바일 세탁 주문 비율은 전체의 0.5%도 되지 않는다”며 더 큰 성장을 예고했다. 또한, 10년 내 모바일 세탁 시장이 전체 시장의 25% 이상이 될 것이라고 한다.

이런 차가 런드렛을 통째로 가져간다

이와 더불어 의류를 감싸는 비닐을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한다. 고 그린(Go Green) 캠페인으로 부른다. 일반적인 생분해 비닐은 아니지만 다른 일회용 비닐보다는 생분해가 훨씬 빠른 제품이다. 3년 내 분해되는 생분해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지 않고 직접 개발했다. 직접 개발한 이유는 시판되는 생분해 비닐이 옥수수 전분 등의 소재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특유의 향이 있고, 이 향이 세탁물을 감싸는 용도로는 맞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따라서 일반적인 생분해 비닐보다는 분해 시점이 길지만 일회용 비닐보다는 훨씬 빨리 분해되는 제품을 개발해 사용했다.

사용하고 나면 런드렛 내부에 비닐을 넣어두면 된다

개서 가져다주는데 큰 쾌감을 느낀다, 거기다 비닐도 친환경

이 상태로 런드렛에 넣어 옷을 모셔온다. 실물을 보면 모셔온다는 말이 금방 이해가 간다

이 비닐을 수거하는 서비스도 시행한다. 런드렛을 가져갈 때 런드렛 내부 파우치에 그냥 던져놓으면 된다. 사용하고 난 제품은 회사가 수거해 비닐 재활용 업체로 재판매하고, 재활용 업체는 이를 수거해 한 단계 낮은 비닐로 만들어 사용한다. 런드리고는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규모의 수익도 환경을 위해 사용할 것으로 발표했다.

런드리고는 기본적으로 초기 세팅부터 환경문제에 민감하게 설정된 업체다. 물세탁 시 폐수 장치를 엄격하게 설치했고, 런드렛은 일회용품이 아닌 다회용품으로 설계됐다. 비닐을 제외하면 일회용품이 거의 없다. 서울 전역으로 서비스가 확대된 현재, 런드리고의 약점은 없다.

런드리고 리뷰 바로 가기(클릭)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