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가 단체행동을 개시한 이후 처음으로 근무시간에 쟁의 활동을 하기로 결정했다.

18일 네이버 사원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네이버지회)’은 오는 24일 영화 ‘어벤저스: 엔드게임’ 개봉일에 맞춰 조합원들과 단체 영화관람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조합원들의 관람 신청 접수는 19일 오후 12시 30분부터 시작된다.

공동성명 측은 지난 2월 20일 경기도 성남 네이버 사옥에서 점심 시간을 활용한 첫 단체행동을 시작한 후, 지금까지 총 네번의 단체행동을 점심과 퇴근 시간 등을 이용해 이어왔다.

 

네이버 사원노조 공동성명이 사옥 앞에 어벤저스 공동관람을 통한 단체 행동을 제안하는 현수막을 걸어 놓았다.

 

어벤저스 단체 관람을 위한 조합의 슬로건은 ‘업무는 OFF, 영화는 ON’이다. 공동성명 측에 따르면, 공동 영화 관람은 긴 쟁의에 지친 조합원들의 리프레시를 위해 기획됐다.

공동성명 관계자는 “쟁의권을 확보한 지 2개월이 넘어가는 현재도 여전히 회사는 교섭 재개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점심시간을 활용한 쟁의보다 조금 강력하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부담없이 참여할 수 있는 단체행동을 고민하던 차에 함께 영화보기를 시도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네이버 노조는 지난 1월 28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네이버와 자회사인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컴파트너스 조합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90%가 넘는 투표율과 찬성률이 나와 쟁의행위를 하기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네이버 노조 첫 기자간담회 “쟁의하게 된 배경 봐달라”]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