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동안, 특히 아이폰X이 등장한 2017년부터 스마트폰을 보는 재미가 사라졌다. 모두가 아이폰 같은 폰들만 만들고 있었기 때문이다. 아이폰 같지 않은 폰을 만드는 건 극소수의 업체, 그중에서도 제품을 지속적으로 히트시킬 수 있는 건 고가 제품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중저가 시장에서는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뿐이었다. 물론 이 중국 제조사들의 저가 제품은 아이폰 같은 폰이었다. 즉, 고가 제품에서 아이폰 같지 않은 폰을 만드는 건 삼성뿐이다. 화면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디자인 공식을 아이폰보다 먼저 개발했고, 이걸 다음 기술(홀 디스플레이)이 개발되기 직전까지 밀어붙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갤럭시를 제외한 잘 팔리는 모든 폰은 아이폰과 유사성이 있었다. 아이폰의 노치는 화면 크기를 확보하며 셀피 카메라까지 넣었다고 말하는 면죄부와 같다.

 

아이폰 대잔치

 

그러나 2019년은 다시 스마트폰의 르네상스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폴더블 폰을 필두로 홀 디스플레이, 심하게는 아예 전면 카메라나 센서를 포기하는 제품들까지 등장하고 있다. 이들이 셀피 카메라를 포기한 게 아니다. 다들 팝업 카메라나 슬라이드식, 후면 듀얼스크린 등으로 해법을 찾고 있다. 노치를 포기하게 된 건 지문인식 솔루션의 발전에도 영향을 받았다. 앞서 이야기한 업체 대부분이 버튼 없는 광학식 혹은 초음파식 지문 인식을 탑재하고 있다.

폴더블로 MWC19의 주인공이 된 삼성전자화웨이는 논외로 쳐도 올해 유난히 괴이한 스마트폰들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이유는 전면 화면 크기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서지만 그냥 이상한 폰들도 있다. 이 이상한 폰들이 올해의 스마트폰들을 보는 재미를 늘려준다. 바야흐로 매드 사이언티스트들의 시대다.

 

에너자이저 폰

에너자이저 폰은 처음 나오는 게 아니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폰부터 바형 폰, 폴더폰, 물방울 노치, 듀얼 팝업 카메라 등을 탑재한 온갖 이상한 폰들을 다 만든다.

그중에서도 올해 주목받은 제품은 18000mAh 배터리를 탑재한 파워 맥스 P18K 폰이다.

 

 

마치 전용 팬에서 잘 말아 썰기 직전의 계란말이 같은 모양의 제품이다. 일주일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라고 한다. 대기시간은 무려 50일이다.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

 

ZTE 누비아 알파

폴더블폰 전쟁 중 손목에 차는 웨어러블 폰도 나왔다.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다. ZTE는 진지해 보인다. ZTE는 원래 폰 더블 폰의 원조다. 그만큼 이상한 폰을 잘 만든다. 후면에 스크린을 넣은 폰을 낸 적도 있다. 이 제품은 길게 늘어진 스크린을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며, 손목에 차서 스마트 워치로 사용할 수 있다. 폰을 터치하지 않고 제스처로 작동하는 기능도 들어있다.

 

시계같지도 스마트폰같지도 않다

 

이렇게 휘는 방식은 인폴드, 아웃폴드가 아닌 멀티밴드로, 엄연히 폴더블 폰의 구동 기능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는 방식이다. 레노버가 과거에 프로토타입을 만들어낸 바 있다. 누비아 알파는 레노버의 제품보다는 조금 시계에 가깝고, 별로 쓰고 싶지 않다는 것은 비슷하다.

 

뭔가 잘못해서 컬러풀한 수갑을 차고 수치심을 느끼가 하는 느낌(출처=Android Authority)

펼치면 멀쩡한 스마트폰이 된다(출처=Android Authority)

 

노키아 9 퓨어뷰

썩은 동앗줄 윈도폰을 잡고 죽은 줄 알았던 노키아는 여전히 폰을 만든다. 올해의 폰도 충격적이다. 퓨어뷰 폰은 후면에 5개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가격도 비교적 좋다. 지난해 플래그십들의 프로세서였던 스냅드래곤 845를 탑재하고 699달러에 출시한다.

 

아래쪽 화살표↓ 모양이 카메라다

 

이 다섯 카메라중 세 개는 모노크롬 센서다. 흑백 빛만을 받아들인다는 의미다. 모든 카메라 센서는 소니에서 만들었으며, 모두 1200백만 화소의 카메라다. 두개의 카메라는 일반 카메라로 사용하고 나머지는 흑백 카메라로 사용한다. 화웨이의 P20 프로와 같은 방식이지만 흑백 카메라 수가 월등히 많다는 차이가 있다. 이 흑백 센서들은 사진을 찍을 때 활발하게 활동해 사진의 깊이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한다. 이외의 구멍에는 TOF 카메라가 탑재돼 있다. LG가 G8에 탑재한 것으로, 사물을 3D로 판단하는 역할을 한다. 정말 적극적으로 이상한 폰이다.

 

그 외의 폰들

화면만 있는 스마트폰의 원조인 샤오미의 미 믹스 3 5G 버전이 출시됐으며, 오포는 광학 줌 10배가 가능한 스마트폰을 내놨다. 안드로이드 고를 활용한 10만원 미만 스마트폰들도 등장했다. 모두 환영한다. 더 이상한 폰들을 만들자. 갤럭시나 아이폰 일변도에 돌을 던져주길 바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