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 하루 이용자 3000만 명 시대 열겠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1일 카카오의 게임 사업부문을 흡수 통합하고, 카카오 게임 전문 자회사로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카카오게임’ 일 사용자 수(DAU) 3000만 명 시대를 열겠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머지않은 미래에는 걷고 뛰고 먹고 자는 일상 속의 모든 것들이 게임의 요소가 되고, 대중의 일상 속에 녹아든 게임과 함께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카카오게임즈는 단순히 게임을 서비스하는 것을 넘어, 카카오 공동체와 함께 대중의 일상을 더욱 즐겁게 만드는 선도기업이 되겠다”고 사내 비전을 발표했다.

통합 출범으로 카카오게임즈는 누적 가입자 수 5억5000만 명 이상을 확보한 글로벌 멀티 플랫폼 게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사업적으로는 모바일게임과 PC온라인게임은 물론 VR, AR등 미래 가치까지 아우르며 보폭을 넓힌다.

먼저 ‘카카오게임’의 핵심인 플랫폼과 퍼블리싱 노하우를 중심으로 게임 개발 자회사들을 하나로 통합해 개발 전문성을 높인다. 아울러 VR, AR 등 신사업을 개척할 ‘카카오VX’라는 차세대 개발사를 더해 삼각편대를 갖추며 ‘카카오게임’ DAU 3000만 명 시대를 열기 위한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은 ‘포 카카오(for kakao)’라는 모델을 통해 일 사용자 수(DAU) 1000만 명 돌파하고 2012년 모바일게임 대중화를 이끌어낸 국민게임의 기반을 다진 장본인으로, 지난 5년간 570여 개 게임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1100여 개의 게임을 출시한 저력이 있다.

통합을 통한 카카오게임즈의 핵심 사업 역량도 강화한다.

모바일게임 부문에서 ▲‘카카오 게임’ 채널링 운영과 직접 퍼블리싱 ▲모바일게임 플레이 채널 ‘카카오톡 게임별’ ▲PC에서 모바일게임을 즐길 수 있는 ‘별플레이’ 등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게임 이용자 저변 확대에 나선다.


‘프렌즈게임’, ‘카카오게임S’, HTML5 기반 ‘스낵게임’ 등을 통해 제공하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 서비스를 계속해 나가며, ‘프렌즈팝콘 for kakao’ ‘ 음양사 for kakao’와 같은 성공 모델을 지속 발굴한다.

PC온라인게임 부문 역시 PC게임 포털 ‘다음게임’을 통해 양질의 퍼블리싱 및 채널링 게임들을 선보인다. 특히 이달 중 서비스 예정인 ‘배틀그라운드’에 기대를 걸고 잇다.

여기에 VR과 AR 그리고 AI를 결합해 ‘직접 즐기는 e스포츠’ 시장을 열어 나갈 신 사업 자회사 ‘카카오VX’를 연 내 출범시키는 한편, ‘슈퍼노바일레븐’을 중심으로 개발 전문 자회사들을 통합해 개발 역량을 내재화 한다.

글로벌 시장 도전도 계속 된다. 지난해 처음 북미·유럽 시장에 진출해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는 카카오게임즈 유럽(법인장 민킴)을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 및 일본 등 전세계 주요 게임 시장에 다양한 게임 콘텐츠를 공급해 글로벌 게임 퍼블리셔로서 경쟁해 나갈 것이다.

한편, 카카오는 사용자와 파트너를 연결하는 플랫폼 본연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 계열사들과 협력 시너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