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QD LCD

QD-디스플레이가 뭐길래

삼성디스플레이가 미래 주력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QD-디스플레이는 OLED 패널의 또 다른 종류 중 하나다. OLED는 사실 일반적인 기술 용어지만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은 왠지 이 용어 사용을 꺼리고 있는데, LG전자가 대형 OLED 패널 생산을 대표하는 느낌이 돼버렸기 때문이다. 그러나 삼성 역시 대형 OLED를 생산해야 할 시점이 올 것이며, 그 대안으로 내놓고 있는 것이 QD-디스플레이다. QD-디스플레이는 ‘퀀텀닷 기술을 활용하는 디스플레이’로 해석할 수 있어서 여러 패널에 사용되는 문제가 있다. LCD TV에...

더보기

삼성 2021 TV는 NEO QLED와 마이크로 LED TV

삼성전자가 퍼스트룩 행사를 열고 CES 2021에서 공개될 TV를 맛보기 수준으로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새 주력 TV는 QLED TV를 업그레이드한 네오 QLED TV다. LG TV와 마찬가지로 LCD 패널에 광원으로 미니 LED를 사용한다. 미니 LED는 기존 LED의 1/40 수준의 작은 LED 전구를 백라이트로 사용해 화면의 부한 느낌(블루밍 현상)을 줄여주고 빛을 정확하게 제어해 컬러 선명도나 명암비를 더욱 높이는 기술이다. 퍼스트룩 행사에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LG의 QNED TV, 애플의 프로 디스플레이 XDR처럼 소형...

더보기

LG vs. 삼성 8K TV 디스전 홀리십 드랍더빗 – 삼성편

1편 LG vs. 삼성 8K TV 디스전 홀리십 드랍더빗 – LG편 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이번엔 삼성이다. 삼성전자는 LG전자와 다르게 방어 위주의 자세를 보였다. 해외에서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하는데 싸우고 싶지 않다는 신사 같은 자세도 보였다.   CM값은 유효한 데이터가 아니다 LG전자는 2016년 서브픽셀 구조의 RGBW TV를 냈다가 CM값이 떨어진다며 삼성에게 비판을 받았다. 그런데 이제는 삼성이 CM값은 화질과 해상도를 판단하는 데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더보기

LG vs. 삼성 8K TV 디스전 홀리십 드랍더빗 – LG편

LG전자와 삼성전자가 8K 시장에서 화끈한 디스전을 펼친다. 선공은 LG전자였다. LG전자는 17일 오전 9시30분부터 삼성전자의 QLED를 해부해 보여주며 비트에 시동을 건다.   LG전자 “CM값이 화질 선명도의 기준” “삼성 8K TV는 사실상 4K다” LG전자가 문제를 삼는 건 삼성전자 TV의 화질 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가 기준치를 밑돈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삼성전자의 QLED, LG전자의 표현으로는 QD-LCD TV가 국제 디스플레이 평가기준을 만드는 ICDM의 기준치를 만족시키지...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