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내년 1월부터 현대·기아차 모든 차종에 무선통신 제공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내년 1월부터 국내 시장에 판매되는 현대자동차그룹 브랜드 제네시스·현대차·기아 차량에 무선통신 회선을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03년부터 현대자동차그룹에 무선통신 회선을 제공해왔고, 2019년부터는 기아 일부 차종에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이용하는 제네시스·현대차·기아 전차종에서 LG유플러스의 무선통신을 사용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현대자동차그룹 전용으로 이원화된 통신인프라를 구축했다. 365일 24시간 무중단·무사고를...

더보기

LG U+·AWS·삼성전자, 재난에도 안전한 클라우드 기반 코어망 만든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아마존웹서비스(AWS), 삼성전자와 함께 AWS 클라우드에 트래픽 제어용 클라우드 네이티브 소프트웨어를 구축하고, 지진이나 화재 등 재난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망 운용이 가능한 백업망도 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네트워크에 적용하면 다양한 서비스별 요구사항에 따라 인프라스트럭처 자원을 자유롭게 변경·배치할 수 있다. 특히 재난상황이나 트래픽 증가로 인한 통신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으로 망을 운용해 고객의 불편을 줄일 수 있다는 게 특장점이다. 이번 실증작업에...

더보기

LG유플러스와 레고의 만남, 일상비일상의틈 레고90주년 팝업 다녀왔습니다.

일상비일상의틈과 레고코리아가 만났습니다. 레고 창립 90주년을 맞아 지난달 20일부터 14일까지 일상비일상의틈에서 레고 창립 90주년 기념 팝업을 열었는데요, 90주년 팝업 전시 기간 동안 오픈을 기다리는 고객들이 문 앞에 줄을 설 만큼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일상비일상의틈은 서울 강남에 위치한 7층 높이의 복합문화공간으로 LG유플러스가 설립했습니다. 지난 10일 열린 레고 프라이빗 파티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날 저는 LG유플러스, 그리고 레고 관계자들과 함께 왜 이들이 손을 잡았는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

더보기

13개 기업 모인 LG 초거대 AI 연합체, 어떤 과제 진행하나

LG가 자사 초거대 인공지능(AI) 엑사원(EXAONE)을 중심으로 국내외 13개 기업이 모인 민간 연합체 ‘엑스퍼트 AI 얼라이언스(Expert AI Alliance)’를 발족했다. IT∙금융∙교육∙의료∙제조∙통신 등 다양한 분야 기업들이 LG AI 연구원과 협업해 엑사원을 고도화하고 활용 사례를 만든다. LG AI 연구원이 주도하는 이 연합에는 ▲구글 ▲우리은행 ▲셔터스톡 ▲엘스비어 ▲EBS ▲고려대의료원 ▲한양대병원 ▲브이에이코퍼레이션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가 초기 멤버로 참여한다. 지난 22일...

더보기

통신 3사의 신사업 디지털 헬스케어, 뭐가 다를까

이동통신 3사가 최근 시작한 대표적인 신사업으로 디지털 헬스케어를 꼽을 수 있다. 다른 영역이 아닌 디지털 헬스케어를 선택한 이유는 관련 규제에도 불구하고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규모는 2019년 100조원에서 2026년 600조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통신 3사의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방향은 네이버, 카카오와 같은 IT 기업과는 다르다. KT, SK텔레콤(SKT), LG유플러스 각자가 주력하는 사업 주제에도 차이가 있다. KT, 헬스케어 위해 조직 개편...

더보기

‘가상오피스’ 만드는 LG유플러스의 기술 파트너는?

게임엔진 개발사 유니티가 LG유플러스와 손잡고 메타버스 가상오피스를 개발한다. 메타버스는 현실과 비슷하게 만들어놓은 3차원 가상공간이다. 온라인 협업 공간 구축하려는 LG유플러스가 기술 파트너로  가상 콘텐츠 개발 인프라에 경험이 많은 유니티를 낙점했다. 유니티코리아는 국내 지사 설립 10년을 기념하는 간담회를 6일 열고 향후 주력할 사업으로 ‘메타버스’를, 주요 파트너로 ‘LG유플러스’를 발표했다. 양사는 메타버스를 이용한 가상오피스 ‘미래 메타버스 가상오피스’를 함께 구축한다....

더보기

LG유플러스, ICTK•EYL•LG CNS와 IoT 단말용 ‘양자보안칩’ 공동 개발

LG유플러스(www.uplus.co.kr)는 보안 시스템온칩(SoC) 개발 기업인 아이씨티케이홀딩스(ICTK holdings)’, 정보보안 스타트업 이와이엘(EYL), 와 손잡고 사물인터넷(IoT) 단말용 양자보안칩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자율주행차, 드론에서부터 기업·홈CCTV까지 다양한 IoT 기기의 보안이 한층 강화될 것이란 기대를 나타냈다. 양자보안이란 ‘양자 난수 생성기(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로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한 난수를 생성해 암호화 키 중복 및...

더보기

[By 주간 리포트] ‘if(kakao)2020’을 통해 본 카카오의 현재와 미래

바이라인네트워크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 197호가 발간됐습니다. 이번호 딥다이브에서는 ‘if(kakao)2020을 통해 본 카카오의 현재와 미래’를 다뤘습니다. 놓치지 말았어야 할 한 주간 IT 이슈들이 무엇이 있었는지, 핫토픽과 옐로우스토리에서 확인하세요. 핫토픽 1. 공정위 “DH, 배민 사려면 요기요 팔아라” 2. 카카오톡, 구독경제 플랫폼 된다 3. 11번가와 아마존의 연대, 업계에 펼쳐진 가설 검증 4. 애플, 100만달러 이하 개발자 수수료 15%로 인하 5. 인텔, 전원관리 반도체 사업 미디어텍에 매각 6....

더보기

[By 주간 리포트] 에픽게임즈vs애플, 헤게모니 전쟁

바이라인네트워크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 185호가 발간됐습니다. 애플이 최근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시켰습니다. 에픽게임즈가 인앱결제(IAP)가 아닌 자체 결제경로를 이용했다는 이유인데요. 애플은 지난 2011년부터 모바일 앱 서비스 결제를 IAP 방식으로만 제공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구글 역시 게임 앱에만 적용해온 IAP를 모든 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터넷 콘텐츠제공업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에픽게임즈vs애플, 헤게모니 전쟁으로 본 앱마켓 인앱결제 이슈를 이번 호...

더보기

은행들, 통신 서비스로 영역 확장 중

산업의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금융사들이 통신업에 진출하고 있다. 지난해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이 알뜰폰(MVNO) 시장에 뛰어들었고, 최근 우리금융그룹도 KT와 손을 잡으면서 금융과 통신 서비스의 결합이 이어지고 있다. 성장 한계에 직면한 은행들이 고객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가장 먼저 통신업에 진출한 국민은행은 직접 망을 빌려 상품을 설계하고 판매하는 반면, 하나은행은 통신사 제휴를 통해 우회적으로 시장에 참여했다. 국민은행은 작년 4월, 금융권 최초로 금융위원회로부터 규제 특례를 적용받는 혁신금융서비스(금융규제...

더보기

전자결제 사업을 품은 토스의 모습은?

토스(비바리퍼블리카)가 전자결제 사업을 할 수 있게 되면서, ‘종합 금융 서비스 플랫폼’이라는 청사진에 한 발짝 다가가게 됐다. 2015년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토스는 인터넷전문은행, 증권업 등으로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엔 전자결제 사업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토스는 LG유플러스의 전자결제 사업부를 인수한다. 최근 주주총회에서 이러한 내용을 의결한 LG유플러스는 전자결제 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토스페이먼츠’를 설립하고, 지분 100%를 3650억원에 매각한다. 분할 기일은 오는 6월 1일이다. 토스는 LG유플러스의...

더보기

윈스·LG유플러스·인텔, 5G 네트워크 보호 위해 100G급 IPS 개발

윈스(대표 김대연)와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인텔과 함께 5G 보안과 트래픽 관리를 위한 네트워크 보호용 100G급 침입방지시스템(IPS)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트래픽 증가와 외부공격으로 인해 5G 장비가 오동작하게 되면 이로 인한 데이터 교란으로 서비스 장애 발생, 데이터통신이 중단돼 고객의 피해규모와 불편함이 커진다. 때문에 초기 네트워크 서비스 보안이 중요하다. 윈스는 5G 환경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함에 따라 데이터 용량과 무선망의 네트워크 증설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