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임대 플랫폼 삼삼엠투, 누적 앱 다운로드 100만 건

단기 임대 플랫폼 ‘삼삼엠투’가 누적 앱 다운로드 100만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삼삼엠투는 전·월세 보다 짧은 기간 잠시 머물 곳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주거용 부동산 단기 임대 플랫폼이다. 단기 임대의 경우 임차인은 숙박업소 대비 저렴하게 단기간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수 있고 임대인은 공실을 빨리 해결하고 전·월세 대비 높은 임대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삼엠투의 주 이용자는 3~40대로, 이 회사 측에 따르면 출장과 같은 업무 목적이거나 이사나 인테리어 등의 이유로 집을 잠시 비워야 하는 경우가 전체 이용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삼삼엠투의 운영사인 스페이스브이는 작년 처음으로 흑자 전환했다. 2023년 연간 거래액은 전년 대비 5배 이상 증가한 260억원을 냈다. 누적 단기 임대 계약 건수 2만6000건, 누적 방 등록 수 2만1000개를 돌파했다.

박형준 스페이스브이 대표는 “공인중개사를 하면서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단기임대 시장에 주목하여 회사를 설립했다”며 “2년 단위 전세와 월세 중심의 획일화된 국내 임대차 시장에 새로운 형태의 공급을 만들어내며 단기 임대가 또 하나의 새로운 주거 형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