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4] 삼성·LG, 전시 부스 어떻게 꾸렸나

9일(현지시각)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최대 IT쇼인 ‘CES’가 열린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수년간 CES에서 가장 큰 전시부스를 꾸리고 관람객을 맞아왔다. 이들은 CES를 통해 올 한 해 선보일 신제품을 공개하고, 소비자들에게 알리고픈 메시지를 전시한다. 두 회사가 각각 어떻게 전시부스를 차리고, 어떤 신제품을 공개하는지 살펴본다.

삼성전자 키워드: 지속가능성과 AI 혁신

먼저 삼성전자.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에 참가업체 중 가장 넓은 3934㎡(약 1192평) 규모로 전시관을 마련했다. 원래 CES가 가전, 그 중에서도 TV 격전지였던 만큼 전시장 입구는 초대형 미디어 파사드로 구축했다. 파사드는 삼성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을 활용한 것으로, 그 안에는 자사 혁신 기술을 통해 사람들이 어떻게 미래의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는지를 콘텐츠화해 공개했다.

삼성전자 미디어 파사드

삼성전자가 CES에서 앞세운 키워드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과 ▲스마트싱스(SmartThings) 에코시스템이다. 지속가능성 존 전시공간은 벽면에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를 적용했고, 앞서 지난해 열렸던 또 다른 전시인 IFA 2023에서 썼던 재활용 플라스틱 벽면도 일부 재사용했다. 전시장 내 아카이브 월에서는 신제품에 적용한 다양한 재활용 소재와 삼성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등 회사가 하고 있는 자원순환 노력을 보여주려 했다.

소비자들 입장에서 지속가능성을 가장 크게 느낄 수 있는 것은 내가 돈 주고 사는 제품이 어떤 과정을 거쳐 나에게 오고, 또 어떤 과정을 거쳐 재활용하는가를 확인하는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 갤럭시 북4, Neo QLED 8K,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가 소재 단계에서 생산, 운송, 사용, 재활용 단계를 거쳐 어떻게 환경 영향을 줄이고 있는지 보여주는 체험형 공간을 마련한 것은 의미 있다.

이 외에 자사 제품을 활용해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는 기술도 함께 선보인다. 예컨대 ‘스마트싱스 에너지’가 있다. 에너지 사용량과 요금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고, ‘AI 절약 모드’를 통해 이용자가 직접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탄소 배출 저감에 기여할 수 있게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전기요금이 비싼 시간대 혹은 탄소집약도가 높은 시간대를 피해 로봇청소기를 충전하도록 설정하거나 세탁기와 건조기가 한 대로 합쳐진 ‘비스포크 AI 콤보’와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를 자동으로 운전해 주는 기능이 상반기 내 새롭게 도입된다는 점을 알렸다.

미래형 친환경 주거형태 ‘넷 제로 홈(Net Zero Home)’ 협업 확대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최근 공개한 테슬라와의 협업이 대표적 사례로 전시에 공개된다. 테슬라의 에너지 저장 장치, 태양광 인버터, 전기차 등과 삼성전자의 스마트싱스 에너지를 연동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배터리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시나리오를 전시했다.

태풍이나 폭설 등 악천후로 인한 자연재해가 예상될 때 테슬라 앱 내 ‘스톰 워치(Storm Watch)’ 알림을 삼성 TV로 보내주고, 정전시 스마트싱스 에너지의 ‘AI 절약 모드’가 작동해 가전의 전력 소비를 자동으로 줄여줌으로써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릴 수 있도록 한 전시 내용도 눈에 띈다.

삼성은 ‘스마트싱스 존’을 통해서 어떻게 가정 내 모든 가전을 통합하고 연결해 차별화한 경험을 주려 하는지를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제품 구매와 함께 배송정보에서 기기 연결, 맞춤형 서비스 제안 등 제품을 쓰기 쉽게 만드는 ‘캄 테크 기반 쉬운 연결(Calm Onboarding)’ ▲가족 구성원이나 방문객에게 연결된 기기의 사용 권한과 기간을 지정해 손쉽게 스마트홈 기능을 공유할 수 있는 QR코드 기반 초대 ▲AI 기반으로 집안 구석구석의 환경을 파악하고 통합적 제어를 돕는 맵 뷰 ▲가족과 반려동물을 더 안심하고 돌보는 시나리오를 제안하는 케어존 ▲몰입감 있는 게임 경험을 제공하는 게이밍존 ▲삼성푸드와 피트니스, 수면 등 건강 관련 경험을 통합해서 보여주는 헬스존 등이 있다.

이 외에 마이크로 LED에 투명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마이크로 LED도 이번에 처음 선보이고, AI 기반 혁신 기능을 적용해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한 비스포크(Bespoke) 가전 역시 대거 공개한다. 지난 2016년 선보인 IoT 냉장고인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의 AI 기능을 집중 조명하는데, ‘AI 비전 인사이드 (AI Vision Inside)’ 기능이 적용돼 냉장고 내부 카메라가 식재료가 들어가고 나가는 순간을 자동으로 촬영해 내부에 보관된 식재료의 리스트를 만들어주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LG전자 키워드: 모든 공간에서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LG전자가 올해 내건 슬로건은 ‘고객의 미래를 다시 정의한다(Reinvent your future)’이다. 전시관 역시 이 비전을 실체화한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으로  꾸려졌다. 전시관 크기는 총 2044㎡(약 618평)로, 삼성의 미디어 파사드에 대응하는 투명·무선 4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로 관람객을 맞는다. 시그니처 올레드 T는 전원을 껐을 때 검은 화면 대신 투명한 유리처럼 TV너머의 공간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 측은 “주변 공간의 아름다움을 시선 방해 없이 즐기는 새로운 고객 경험과 미래 주거 공간에 맞춰 진일보한 TV 경험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일상 모든 공간으로 확장 가능한 미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전시관을 꾸몄다. 우선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통신 기술을 앞세워 AI 중심의 스마트홈을 제안한다. 또 호텔과 카페 같은 상업공간에 특화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이용자경험을 모빌리티로 넓힌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LG 알파블(Alpha-able, αble)’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보자. 스마트홈 전시존에서는 보다 진화한 AI 기술로 만드는 미래의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을 구현한다. 스마트홈은 다양한 센서로 이용자의 생활을 데이터화하는 한편 이용자의 말과 행동, 감정까지 감지해 필요한 것을 먼저 알아내고 솔루션을 제안하는 것을 전제로 한다. 이용자가 생활하는 동안 집 안에 설치된 비접촉 센서로 심박수와 호흡을 감지해 데이터화하고, 건강 상태에 맞춰 집 안 온도와 습도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LG전자 측은 “미래 스마트홈에서 LG 씽큐(ThinQ, LG전자 스마트홈 플랫폼)는 집 안 곳곳에 설치된 센서와 IoT 기기를 연결하고 고객이 직접 조작하지 않아도 알아서 기기를 제어해 최적의 상태로 케어하는 서비스 플랫폼 역할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사생활도우미 역할을 하는 로봇 ‘스마트홈 AI 에이전트’는 두 바퀴로 스스로 움직이며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이 제품은 가전 및 IoT 기기를 연결하고 제어한다. 제품에 탑재된 카메라와 스피커, 다양한 홈 모니터링 센서는 집 안 곳곳의 실시간 환경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전 제어를 한다. 또 제품 전면에 달린 디스플레이로 다양한 표정을 지으며 사람과 소통한다.

커머셜 솔루션존도 눈여겨 볼 부분이 있다. 라스베이거스 여행을 주제로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인다. 모노레일에서 86형 사이니지와 55형 올레드 창문을 통해 인근 명소 정보를 전달하고, 호텔에서 가이드봇의 안내를 받거나 카페에서 얼굴인식 결제를 하는 등의 상황을 연출한다.

LG전자는 미래 모빌리티를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Personalized Digital Cave)으로 재정의하고 전시관 내에 LG 알파블존을 마련하기도 한다. 알파블은 LG전자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한데 모은 콘셉트로, 탑승자는 미래 모빌리티 환경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 ▲변형(Transformable) ▲탐험(Explorable) ▲휴식(Relaxable)을 테마로 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하고, 탑승객의 컨디션과 상황에 맞춰 집처럼 휴식을 취하거나 사무실처럼 업무를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어떻게 쓸 수 있는지 알아보게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