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까다로운 리뷰] 온 세상을 극장으로 만드는 빔프로젝터 더 프리스타일 2세대

YouTube video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행복한 리뷰, 행복하지만 까다롭게 진행해 보겠습니다. 오늘 가져온 제품은 더 프리스타일 2세대. 이 제품 너무 리뷰해 보고 싶어서 삼성전자로부터 제품을 대여했습니다.

자, 프리스타일 잘 아시죠. 들고 다닐 수 있는 소형 빔프로젝터. 이게 조금 더 업그레이드돼서 2세대가 출시됐습니다.

우선 딱 키면 드는 생각은 두개예요. 옛날 거보다 빨리 켜진다. 1세대보다 반응속도가 나옵니다. 두번째, 볼 게 많다. 요즘 삼성 모니터, TV류들은 다 삼성 타이젠 OS를 달고 나오잖아요. 프리스타일 2세대도 이 OS를 똑같이 씁니다. 그래서 틀자 마자 삼성 TV 플러스가 뜨죠. 가입이나 로그인 안 해도 다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뭘 봐야 하나 하는 걱정이 우선 사라지죠. 그리고 넷플릭스, 디즈니+, 애플TV+, 유튜브, 티빙 하여튼 모든 OTT를 지원하거든요. 그러니까 볼 게 없을 문제는 없다-이렇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의외의 장점은요. 저희 사무실이 굉장히 밝은 편인데 보시면 이 상태에서도 그럭저럭 보이죠? 주로 어두운 곳에서 쓰실 분들한테는 아무 문제 없는 밝기가 나옵니다.

그리고 프리스타일 그 이름대로 각도 조절이 마음대로 되니까, 개인적으로는 방에 누워서 천장에 영화 쏴서 보니까 아주 좋았습니다. 천장뿐만이 아니에요. 아무 벽에나 쏴도 됩니다. 그래서 밥 먹을 때도 보고요. 그냥 심심할 때, 자기 전에 아무 때나 볼 수 있습니다.

자, 그러면 이런 의문이 생기시죠. 포커스 매번 조정해 줘야 하는 거 아니야? 아닙니다. 오토 키스톤, 오토 포커싱 기능이 있어요. 그냥 아무 벽에나 쏘면 센서를 인식해서 자동으로 초점을 잡아줍니다. 만약 이게 마음에 안 드시면 키스톤 조정을 하시면 돼요. 그런데 제가 2주 쓰는 동안 저는 한번도 키스톤이나 포커스 조정 한 적 없습니다.

그리고 오토 레벨링이라는 기능도 있어요. 커튼 정도로 막 구겨진 건 안 되는데, 여름에 습도 높을 때 벽지가 약간 울잖아요. 그 정도는 바로잡아 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신기한 세상이에요. 저희 집에는 스크린이 있는데요. 당연히 스크린에 쏘는 게 제일 좋지만, 흰 벽에 쏴도 다 그럭저럭 볼만하게 잘 나왔습니다. 캠핑가서 쓰시는 분들께도 아주 유용한 기능이 되겠죠.

이 오토 기능들의 유일한 불만이라면 이게 빛을 쏘는 거다 보니까 기울여서 쐈을 때는 이렇게 옆에 밝은 부분도 보인다는 게 있어요. 어쩔 수 없는 거지만 볼 때 거슬리는 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스피커, 5W짜리라고 해서 솔직히 무시했습니다. 그런데 360도에서 소리가 다 나고요. 소리가 엄청 큽니다. 그래서 집에서는 절반 정도만 해도 충분하고, 밖에 나가야 최대 볼륨 쓸 정도 됩니다.

프로젝터 쓰시는 분들은 아실 거예요. 이게 TV로 보는 거랑 느낌이 다릅니다. 조금 더 아날로그 같은 느낌, 영화관 같은 느낌이 나죠. 이 느낌이 영상물을 보는 데 최적입니다. 특히 옛날 홍콩  영화보면 정말 제대로 느낌 나요.

자, 타이젠 OS로는 또 다른 할 거리가 있죠. 삼성 게이밍 허브. 저도 XBOX 게임 패스를 쓰는데요. 이 작은 빔 하나랑 컨트롤러만 있으면 어디서든 게임을 할 수 있는 겁니다. 아 물론 인터넷은 돼야 되는데, 우리나라에서 인터넷 안 되는 곳, 있나요?

자, 저는 국내 신작 ‘P의 거짓’을 요즘 빔으로 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터로 하니까 좋은 점이 침대에 누워서도 할 수 있고요. 소파, 식탁, 회사 하여튼 아무 데서나 다 할 수 있습니다.

자, 빔만이 가진 또 다른 장점도 있죠. 매직 스크린. 각종 조명을 벽에 투사해 주는 건데요. 친구가 놀러 올 때 웰컴 메시지, 축하 메시지도 보여줄 수 있고요. 개인적으로는 모닥불 모드가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런저런 인스타그램 사진도 찍을 수 있습니다.

연결은 사실 요즘 거의 유선으로 안 하실 거예요. 스마트싱스 앱만 있으면 스마트폰 연결이 그냥 됩니다. 그리고 삼성 폰을 쓰시면 더 좋죠. 탭 뷰라고 해서 그냥 딱 갖다 대면 스크린 미러링이 시작됩니다.

만약에 인터넷도 없고 아무것도 없는 산속으로 캠핑을 간다-그러실 때만 HDMI 쓰시고요. 저는 집돌이라서 한번도 쓴 적이 없습니다.

자, 그리고 2세대만의 특징. 와이드 뷰.

이거 사실 프리스타일은 한대만으로 충분합니다. 한대만으로 100인치 화면 뽑을 수 있어요. 그런데 두대를 연결해서 160인치를 만들 수 있습니다. 두개 연결은 이렇게 마커를 띄워서 하고요. 스마트 엣지 블렌딩이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21:9 시네마스코프 비율을 만들 수 있는 게 특징이죠. 우리가 흔히 보는 드라마는 16:9 비율입니다. 물론 한대만으로도 영화 비율로 볼 수 있지만 혹시 두대가 있다면 더욱 완벽한 영화관이 되는 거죠. 저희 집에 있는 이 스크린이 100인치인데요. 100인치를 아득하게 넘는 거 보이시죠? 그래서 그냥 빈 벽에 놓고 크게 봤습니다.

자, 단점 말해볼까요. 밝기가 아주 높은 편은 아니죠. 그래도 조도를 조금만 낮춰주면 꽤 볼만한 상태가 됩니다. 그리고 가격이 싼 편이 아니죠. 삼성닷컴에서 구매하시면 전용 외장배터리까지 포함해서 119만원입니다. 배터리는 다른 USB 제품도 충전할 수 있게 돼 있고요. 야외에서 사용하시려면 필수겠죠. 저는 주로 실내에서 써서 배터리는 거의 사용하지 않았으니까 필요한 분만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가격이 결코 저렴하다고 할 순 없지만 모든 자세로 어떤 영화든 볼 수 있는 자유, 이 경험은 돈값을 한다고 감히 말씀드리겠습니다.

자, 그럼 이 제품을 살 것이냐 말 것이냐.

나는 무조건 밝은 제품이어야 한다. 사지 마세요. 좀 비싼 좋은 프로젝터들, 특히 트리플 레이저 나가는 그런 거 삼성에 많거든요. 그런 거 사시는 게 더 좋겠습니다. 대신 집 밖에선 못 쓰겠죠?

나는 집돌이다. 사세요. 이게 전데요. 집 오만 데서 다 쓸 수 있으니까 돈이 정말 하나도 안 아까웠습니다. 특히 누워서 맥주 한잔하면서 헤어질 결심 봤더니 기가 막혔어요.

나는 캠핑을 자주 간다. 사세요. 캠핑에서 더 프리스타일 2세대 대안. 있나요?

자, 다음 시간에도 제가 행복한 제품, 가져오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그때까지 구독, 좋아요, 알림 설정.

영상제작. 바이라인네트워크

촬영·편집. 바이라인네트워크 영상팀 byline@byline.network

대본. <이종철 기자>jud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