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데이터, 소상공인 특화 은행 설립 추진

한국신용데이터는 소상공인 특화 은행 설립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실제 영업 현황을 반영한 입체적인 데이터로 소상공인과 개인기업(개인사업자)이 정당한 평가를 받고 적시에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돕자고 한다”고 소상공인 특화 은행 설립 추진 의사를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는 130만 사업장에 도입된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중심으로 경영관리, 신용정보, 정보제공, 결제 등 다양한 서비스와 디지털 인프라를 전국 200만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제공 중이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소상공인의 금융 접근 기회는 여전히 제한돼 있다”며 “소상공인의 자금 상황에 맞는 종합적인 데이터가 금융 서비스에 이용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신용데이터가 추진하는 소상공인 특화 은행은 단골 비율, 객단가, 시간별 매출 분포 등 영업 실적을 실시간에 가깝게 파악해, 영업 역량을 입체적으로 반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소상공인에게 최적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카카오뱅크, SGI서울보증, KB국민은행 등과 함께 전업 개인사업자신용평가사 ‘한국평가정보(KCS)’를 설립해 지난 2022년 금융위원회의 인가를 받았다. KCS는 개인사업자의 영업 정보를 바탕으로 한 신용평가모델을 개발해 이를 다수의 금융기관에 공급하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소상공인 특화 은행을 통해 소상공인 대상 신용 공급을 늘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기존 금융기관에게 중저신용 개인 사업자는 주요 고객이 아니기 때문에, 이들을 대상으로 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며 “소상공인 대상 금융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소상공인에게 맞춤 금융을 제공하는 차별화된 특화은행을 설립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신용데이터가 추진하는 소상공인 특화 은행은 규모 있는 금융회사 등과의 협력을 통해 리스크 관리와 재무 안정성을 높은 수준으로 갖출 계획이다. 소상공인 특화 은행의 설립 추진은 소상공인에게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인가 신청의 시기와 방식은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직접 돈을 빌려주는 것에만 치중하지 않고, 다양한 금융 기관과 정책 기관을 잘 연결함으로써 자산 규모 대비 더 큰 도움을 소상공인이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준비하고 있다”며 “금융업의 본질은 리스크 관리인 것을 유념해 사업계획과 건전성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한 컨소시엄 구성이 진행중이다“라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9:5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