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WS, 생성AI 대전 참전…기업용 인프라 툴 ‘베드록’ 발표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생성 인공지능(AI) 대전에 뛰어들었다. 클라우드에서 텍스트나 이미지 생성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툴을 제공한다.

13일(현지시간) AWS는  ‘베드록(Bedrock)’을 발표했다. 기업 대상 인프라 도구로, 다양한 파운데이션모델(FM)에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통해 액세스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기업들은 AWS 환경에서 초거대 언어모델(LLM)인 ‘타이탄(Titan)’을 사용할 수 있다. 텍스트 생성과 요약을 지원하는 ‘타이탄 텍스트’와, 임베딩을 비교해 더 관련성 있고 상황에 맞는 응답을 생성하는 ‘타이탄 임베딩’ 등을 활용해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생성 AI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다는 게 AWS의 설명이다. AWS는 액센츄어(Accenture), 딜로이트(Deloitte), 인포시스(Infosys), 슬라럼(Slalom)과 같은 파트너사들이 베드록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베드록에서는 타이탄 뿐 아니라 AI21 랩스사의 LLM인 ‘쥬라기-2(Jurassic-2)’와 앤트로픽사의  LLM인 ‘클로드(Claude)’, 스태빌리티AI의 이미지 생성AI ‘스테이블디퓨전(Stable Diffusion)’등도 활용할 수 있다.

AWS는 “베드록의 가장 중요한 기능 중 하나는 모델 맞춤화”라며 “대용량 데이터에 주석을 달지 않고도 특정 작업에 대한 모델을 미세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개발자들을 위한 코드위스퍼러(CodeWhisperer)도 발표했다. 아마존에 따르면, 코드위스퍼러는 통합 개발 환경(IDE)에서 문자열을 구문 분석하고, 지정된 함수를 생성해 생성 AI 개발을 위한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또한 자동 추론 기반의 보안 스캐닝을 내장해 편향된 코드를 필터링하거나, 라이선스가 있는 오픈소스 등을 알려줘 올바른 코드 작성을 돕는다.

스와미 시바수브라마니안(Swami Sivasubramanian) AWS 데이터베이스·분석·머신러닝 부문 부사장은 “고객들이 생성형 AI를 사용해 무엇을 구축하게 될지 매우 기대된다”며 “이는 새로운 가능성을 불러올 머신러닝 차세대 물결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