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플랫폼 민다 “2월 매출, 코로나 이전보다 성장”

자유여행 플랫폼 민다가 2월 기준,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민다는 지난달 거래액이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 2월과 비교해 175% 늘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00% 증가했다. 코로나 직격타를 맞은 2020년 2월과 비교하면 거래액은 200% 이상, 영업이익은 224% 이상 올라갔다. 2월이 전통적인 비수기 시즌임을 고려하면 고무적 성과라는 것이 민다 측 설명이다.

민다는 자유여행 전문 스타트업으로, 세계 한인 교민들이 운영하는 ‘한인민박’을 여행자들과 연결시키는 플랫폼으로 시작했다. 현재는 숙박 외에도 투어/티켓, 렌터카 중개 서비스 등을 함께 운영한다. 지난 1월엔 신규 비즈니스를 맡을 자회사 민다트래블을 별도 법인으로 설립했다.

거래액과 영업익 증가 이유로는 ▴2023 여행 트렌드로 ‘가성비 여행’이 부각하면서 호텔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한인민박을 찾는 여행자 수요가 늘어난 것 ▴도미토리와 같은 저렴함 쉐어룸 대신 코로나 이후 위생과 안전문제가 강화된 개인실 예약 비율 증가로 객단가 상승 ▴민다가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현지투어 사업이 코로나 이전 대비 136% 성장한 것 등을 꼽았다.

김윤희 민다 대표는 “지금 추세라면 2019년 거래액인 250억원은 넉넉히 초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며 “2023년은 민다의 핵심사업을 공고히 하고 외연을 확장하는 전략으로 매출을 극대화한다는 각오와 동시에 새롭게 시작하는 신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여 민다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