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소식] “글로벌 팬덤 서비스 확장한다” 비마이프렌즈, 투자사에 미국VC 합류

팬덤 비즈니스 전문 기업 ‘비마이프렌즈(bemyfriends)’가 미국 벤처캐피털(VC) 클리블랜드 애비뉴로부터 약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비마이프렌즈가 유치한 시리즈A 누적 투자금은 총 379억원 규모다. 앞선 투자자에는 CJ(주)· CJ 올리브네트웍스·새한창업투자·주식회사 GS·드림어스컴퍼니 등이 있다.

투자를 진행한 ‘클리블랜드 애비뉴’는 맥도날드 CEO를 역임한 돈 톰슨이 2015년 설립한 미국 시카고 기반 VC다. 주로 식음료·푸드테크·엔터테인먼트 업계에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라이프스타일 스타트업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클리블랜드 애비뉴는 비마이프렌즈의 사업 모델인 ‘팬덤 비즈니스’의 잠재적 가치와 기술력, 경영진의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 톰슨 클리블랜드 애비뉴 대표는 “글로벌 시장을 향한 비마이프렌즈의 비전과 주 사업 영역인 팬덤 비즈니스가 클리블랜드 애비뉴의 포트폴리오와 상호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마이프렌즈는 팬덤 플랫폼 ‘위버스’를 만들었던 ‘서우석’ 대표와 SKT·드림어스컴퍼니 등을 거친 팬덤 에코시스템 전문가 이기영 대표가 공동으로 경영한다. 케이팝을 넘어 글로벌 팬덤 시장을 선도하는 것을 목표삼았다.

[관련기사: 이들은 왜 BTS 팬덤 서비스를 박차고 나왔나?]

팬덤 비즈니스 인프라를 구축하는 SaaS형 플랫폼 빌더 ‘비스테이지(b.stage)’를 자체 개발해 글로벌로 론칭했다. 지난 1월에는 미국 탤런트 에이전시 ‘UTA(United Talent Agency)’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와 함께 비마이프렌즈는 클리블랜드 애비뉴가 보유한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엔터테인먼트·스포츠·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분야로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미국 기반 글로벌 사업에 힘을 준다는 계획을 세웠다.

서우석 비마이프렌즈 공동대표는 “클리블랜드 애비뉴의 투자는 비마이프렌즈의 차세대 사업 모델과 잠재력이 글로벌에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비마이프렌즈는 IT기술부터 팬덤 비즈니스 전략과 기획 수립, 컨설팅 등 사업 확장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에 능한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미국 내 다양한 업계의 고객을 확보해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를 선도하는 기업 입지를 굳히겠다”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6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