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관리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개발・운영하는 레몬베이스가 7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레몬베이스의 누적 투자 유치액은 140억원으로 늘었다. 투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주도했으며, 카카오벤처스와 본엔젤스 등 기존 투자사도 참여했다.

레몬베이스는 기업들이 ‘지속적인 성과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면평가를 운영할 수 있는 ‘리뷰’, 목표를 공유하고 진척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목표’, 1:1 대화 내용을 기록할 수 있는 ‘1:1 미팅’, 인정 감사 등의 메시지를 수시로 주고받을 수 있는 ‘피드백’ 등의 제품을 포함한다.

이 회사 측에 따르면 컴투스그룹, 롯데제과 등 2000여개의 기업이 레몬베이스를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 유료 사용자 수는 전년 대비 5배 증가했다. ‘채용-평가-보상’이란 인적자원(HR) 관리의 패러다임이 ‘채용-지속적 성과관리-보상-성장-몰입’이란 구성원경험(EX) 관리로 변화하면서 서비스의 성장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레몬베이스는 내다봤다.

권민석 레몬베이스 대표는 리디의 공동창업자 출신이다. 권 대표는 “2000여개의 고객사들과 함께 구성원들이 성과를 내고 몰입하는 방식을 혁신한 성과를 기반으로 최근 투자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 받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더욱 빠른 속도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지식-데이터-제품을 결합한 차원이 다른 서비스로 발돋움하겠다”고 강조했다.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의 김제욱 부사장과 박찬훈 이사는 “레몬베이스는 성공 경험이 풍부한 리더십 팀과 인재들로 구성된 최고 수준의 팀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SaaS 시장에서도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단순히 인사관리 도구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회사에서 사람들이 일하는 방식을 혁신적으로 바꿀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