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모바일용 D램 LPDDR5 중 최상위 라인인 LPDDR5T(Low Power Double Data Rate 5 Turbo)를 개발해 고객사에 샘플을 제공했다고 25일 밝혔다.

SK하이닉스가 공개한 LPDDR5T(출처: SK하이닉스)

LPDDR5T는 SK하이닉스가 지난 해 11월 공개한 모바일D램 LPDDR5X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LPDDR5T의 동작 속도는 9.6Gbps로 전작 대비 13% 빨라졌다. SK하이닉스는 최고속도를 구현했음을 강조하기 위해 LPDDR5 뒤에 터보(Turbo)를 붙여 제품명을 자체 명명했다.

LPDDR5T는 국제반도체표준화기구(JEDEC)가 정한 최저 전압 기준인 1.01~1.12V에서 작동된다. 초저전력에서 구동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SK하이닉스는 LPDDR5T 단품 칩을 결합해 16GB(기가바이트) 용량의 패키지 제품으로 만들어 샘플을 고객사에 제공했다. 패키지 제품의 데이터 처리 속도는 초당 77GB로, FHD(Full-HD)급 영화 15편을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올해 하반기부터 10나노급 4세대(1a) 미세공정 기반으로 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공정은 HKMG(Hing-K Metal Gate) 공정을 적용한다.

HKMG는 현재 시스템 반도체 미세 공정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핀펫 공정보다 한 단계 구형이다. 하지만 D램 부문에서는 지난 해 11월부터 HKMG 공정이 세계 최초로 도입됐다. 속도를 빠르게 하면서 소모 전력을 줄일 수 있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회사 측은 “다음 세대 D램인 LPDDR6가 나오기 전까지는 기술력 격차를 획기적으로 벌린 LPDDR5T가 모바일 D램 시장을 주도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성수 SK하이닉스 부사장은 “이번 신제품 개발로 초고속 데이터 전송을 원하는 고객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반도체 시장을 선도할 초격차 기술 개발에 힘써 IT 세상의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