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3.25%에서 연 3.50%로 올렸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1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p 높인 연 3.5%로 결정했다. 

한국은행 금통위는 지난 4월 이후 일곱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올렸다. 이번을 포함해 지난해 4월, 5월, 7월, 8월, 10월, 11월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물가 상승률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5.0%를 기록한 가운데, 여전히 물가 상승률이 높다고 판단했다. 그동안 한국은행은 저성장 우려, 금융시장 불안에도 물가에 중점을 둔 통화정책을 운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의 기준금리 상단이 4.5%로 미국과의 격차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금리 인상으로 미국과의 기준금리 격차는 1.0%p로 좁혀진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은 국내 은행의 대출금리와 예금금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대출금리를 과도하게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가운데 은행의 금리인상 반영 시기가 주목된다.

한국은행의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를 점검하면서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며 “성장의 하방위험과 금융안정 측면의 리스크, 그간의 금리인상 파급효과, 인플레이션 둔화 속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추가 인상 필요성을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