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과 CJ제일제당이 갈등을 빚는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쿠팡이 CJ제일제당의 대표 상품인 햇반과 비비고 제품 발주를 중단했기 때문인데요. 현재 남은 재고가 다 팔린다면 발주가 재개될 때까지 쿠팡 내에서 햇반과 비비고를 살 수 없습니다. 양사는 이번 사태에 대해 상대가 갑질을 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우선 쿠팡의 입장을 먼저 살펴볼까요

"연초부터 CJ제일제당은 수차례 가격 인상을 요구하는 한편, 발주 약속물량을 터무니없이 공급하지 않는 등 갑질을 해왔습니다.

쿠팡은 고물가 시대에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기 위해 대기업들과 협상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재벌과 대기업이 장악했던 유통 시장에 많은 중소기업이 성장하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즉 CJ제일제당이 계약을 지키지 않았다는 겁니다. 쿠팡이 CJ제일제당이 발주 약속 물량 100을 약속했다면 50~60 정도를 제공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또한 수차례 가격 인상을 요구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이야기입니다. 

흰 번호판을 장착한 쿠팡 제주도 캠프 앞에 주차한 로켓배송 차량들. 전부 흰색 넘버다. 당연히 쿠팡 로켓배송의 또 다른 인프라 쿠팡플렉스 역시 자가용 배송을 하기 때문에 흰색 넘버다. 이 인프라를 3자 판매자에게 제공하려면 매입, 그러니까 쿠팡의 상품이 돼야 한다는 조건이 필요하다.

반면 CJ제일제당의 입장은 이렇습니다.

"쿠팡 측이 과도한 마진율을 요구해 저희가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해 발주가 중단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쿠팡에서 50~60이라고 주장하는 건 햇반에 한해서입니다. 쿠팡 기준으로 보이고요. 올해 모든 플랫폼 내 햇반 발주량이 많아 공급량이 발주량을 못 따라갔습니다. 그래서 전 채널에서 공급이 부족한 건 마찬가지였지만 판매에 문제가 생길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그러면 시중에 햇반 대란이 일어났겠죠.

다른 품목들은 심각한 수준으로 공급이 모자라지 않았습니다."

회사는 정확한 마진율 감소폭을 알리기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