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사용가능한 보편적 AI 추구, AI 인프라·개발 프레임워크·AI 서비스까지 제공

“NHN은 인공지능(AI) 토털 솔루션 회사입니다.”

NHN(대표 정우진)이 24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FORWARD)’에서 이같이 선언했다.

NHN 기술위원회 수장이자 NHN클라우드에서 AI 본부장을 맡고 있는 박근한 이사는 이날 행사 키노트에서 “NHN에서 AI는 문제 해결 기법이자 서비스를 의미한다. 사업에서 나서는 문제를 좀 더 효율적이고 스마트하게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AI를 개발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선 AI 인프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AI 프레임워크, AI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까지 세가지 기반이 필요한데, NHN은 이 모든 걸 갖고 있는 AI 토털 솔루션 회사”라고 강조했다.

그가 말한 AI 솔루션 제공업체가 갖춰야할 세 가지 요소 가운데, AI 인프라는 연구 개발에 필요한 대규모 GPU 팜(Farm)과 고성능 컴퓨팅(HPC)을 실행할 수 있게 해주는 인프라이다. 박 이사는 “AI 인프라야말로 NHN AI만의 차별화된 특징”이라고 말했다.

AI 프레임워크에 관해선 “AI 인프라를 바탕으로 손쉽게 AI 개발 환경을 구성할 수 있고, 다양한 모델을 훈련하고 최적화할 수 있으며, 서비스 배포(deploy)부터 관리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프레임워크인 ‘AI 이지 메이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년 광주 데이터센터의 자원을 이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누구나 AI 서비스를 개발·서비스할 수 있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계획을 설명했다.

광주 데이터센터는 NHN클라우드가 판교를 시작으로 평촌 데이터센터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구축하고 있는 데이터센터이자 ‘국가 AI 데이터센터’다.

아울러 박 이사는 “AI에 대한 이해는 단순히 도구로서의 AI가 아니라 새로운 문제를 풀기 위한 역량으로서의 AI를 의미한다”며 “NHN은 AI 기술 이해도가 높은 회사”라고 재차 소개했다.

그에 따르면, NHN은 현재 음성인식, 음성 합성, 광학문자인식(OCR), 얼굴 인식 기술뿐 아니라 패션 검색, 손금·관상 그리고 난이도가 높은 기술 중 하나인 바둑 AI나 윷놀이 AI 기술을 개발해 실제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다.


새롭게 개발 중인 동화책 TTS(Text to Speech), 가상 아나운서, 카툰 생성 기술 등 AI 신기술도 영상으로 시연했다. 그 중 하나인 동화책 TTS는 감정 표현과 캐릭터를 표현해주는 기술을 적용해 책의 내용을 좀 더 재밌게 읽어줄 수 있다. 동화책을 넘어 음성 학습 TTS 기술을 개발 중이다. 성우가 아닌 실제 부모의 목소리로 변환해 마치 직접 책을 읽어주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고도화된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박 이사는 “누구나 사용 가능한 일상 속의 보편적 AI””라며, NHN의 AI 기술 개발 방향성을 분명하게 짚었다.

그는 “게임, 데이터, 클라우드, AI를 더 가치 있는 서비스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개발자들과 함께하고 있다”라며 “개발자들의 가치란 기술의 가치이다. 모두의 역량이 높아지면 회사의 가치뿐 아니라 국가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키노트 무대에서 박 이사에 앞서 발표한 김명신 NHN클라우드 최고기술책임자(CTO) 역시 “NHN클라우드의 미래는 AI를 향하고 있다”고 AI 분야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는 것을 시사하면서 “얼굴 인식, 자동차 번호판 인식, 문서 인식, TTS, STT(Speech to Text) 등을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형태로 제공하고 있어 손쉽게 개발자들이 사용할 수 있다. 오늘 진행되는 모든 세션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장내 방송도 NHN TTS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NHN클라우드 매년 30% 급성장…쿠버네티스 인증으로 독보적 경쟁력 확보

김 CTO는 키노트를 시작하면서 먼저 “지난 2014년 토스트 클라우드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이후 2021년 NHN클라우드로 명칭을 변경했고, 올해 4월 그간의 기술력과 서비스 경험 바탕으로 클라우드 시장에서 더욱 큰 성장과 도약을 위해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대외 사업을 시작한 후 매년 30% 이상씩 급성장하며 고객들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국내외 데이터센터 지속 확대하고 서비스 기능 개선에도 박차를 가해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 CTO는 NHN클라우드 서비스의 독보적인 강점으로 먼저 매니지드 쿠버네티스 서비스인 ‘NHN 쿠버네티스 서비스(NKS)’를 꼽았다. NHN클라우드는 지난 2월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자로는 최초로 클라우드네이티브컴퓨팅파운데이션(CNCF)의 ‘쿠버네티스 인증(Certified Kubernetes)’ 자격을 획득했다. 이 자격은 쿠버네티스 환경 표준을 준수하고, 최신 버전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는 것을 인증한다. 김 CTO는 “쿠버네티스 인증 자격을 획득한 것은 NHN클라우드가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사업자 중 최초이자 유일하다”며 “매니지드 클라우드 환경을 필요로 한다면 서티파이드 쿠버네티스 인증을 획득했는지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기기 운영체계 유형에 관계없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문자메시지, 카카오, 이메일 메시지 서비스 등을 모두 제공하는 통합 메시징 플랫폼 서비스인 ‘NHN 노티피케이션 서비스(Notification Service)를 차별화된 서비스로 꼽았다. 이 통합 메시징 서비스는 초기 구축 비용이 없고 손쉽게 연동 가능하다는 장점이 부각돼 발송량이 2020년 연간 8억건에서 올해 16억건으로 두 배 급증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NHN클라우드는 급증하는 고객들에게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데이터센터를 빠르게 확대해나가고 있다. 평촌, 판교, 광주에 이어 김해, 순천에도 데이터센터 구축을 준비하고 있고, 최근 원주시에도 데이터센터 건립을 제안해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서비스를 위해 일본 도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도 데이터센터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NHN “초보 개발자도 쉽게 퍼즐 게임 제작”…데이터 사업은 글로벌 겨냥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