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하나은행과 포괄적 토스인증서 도입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4대 시중은행에 사설인증서가 도입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앞으로 하나원큐 앱 가입시 토스인증서로 본인인증을 할수 있다. 앱 로그인 시에도 토스인증서가 활용된다. 토스인증서는 개발, 절차가 마무리 되는대로 하나원큐에 도입될 예정이다. 향후 전자서명, 마이데이터 통합인증 등 서비스 사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토스 측은 “일반적으로 시중은행은 자체인증서를 활용하는 추세이기에 이번 도입은 토스인증서가 금융인증서와 같은 수준으로 올라섰다는 의미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토스인증서는 한번 발급받으면 PIN번호 또는 생체인증으로 인증할 수 있다. 유효기간은 3년이다. 휴대폰 인증과 신분증 촬영, 1원 계좌인증만 거치면 된다.

현재 토스인증서는 40개 금융기관, 정부24,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이트를 비롯해 공공 부문, 생활, 통신 등에서 활용할 수 있다. 올해에만 신규 고객사를 약 800곳 확대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