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팔아요”

일명 ‘교보문고 냄새’라고 불리는 책향, 독자님들 들어보셨나요? 교보문고가 만든 PB브랜드입니다. 이름에서 대략 알 수 있듯이 책, 그리고 향기와 관련한 상품군을 모았습니다. 원래는 지난 2014년에 “책읽는 경험을 다른 감각으로 확장시켜보자”는 아이디어에서 만든, 그러니까 매장에서만 사용할 요량으로 기획한 향이었죠.

그런데 말입니다. 이게 빵 하고 터져버린 거죠. "그 교보문고 향기를 어디서 살 수있느냐" "아니 대체 왜 돈 준다는데 팔지 않느냐"는 류의 문의가 들어왔고 심지어는 이 향을 만든 조향업체에 구매 문의를 넣는 사람까지 생겨났다고 합니다. 이 조향업체 본사, 호주에 있다고 합니다. 호주까지 연락하는 정성의 예비 소비자를 보니, "파는 상품이 아니다"라고 말하던 교보문고도 마음이 동할 수밖에 없었겠죠.

그렇게 책향은 교보문고의 PB 브랜드로 2017년 10월, 다시 태어났습니다. 그러나 이때만 해도 교보문고는 약간 소심했습니다. "에이, 얼마나 팔리겠어?"라는 마음에 디퓨저와 향초를 각 200개씩만 소량 찍어냈죠. 이 제품이 다 팔리는 데는 고작 3주 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후 책향은 교보문고가 밀어주는 브랜드가 됐습니다. 디퓨저와 향초 외에도 차량용 방향제, 룸스프레이, 책갈피 등 상품군을 확장하면서 총 1000만개의 연관 제품이 팔리는 인기 브랜드로 성장했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매출액이 150억원이라고 하니, 책향이 교보문고의 효자 상품으로 등극한 셈이죠.

[caption id="attachment_9004111222483867" align="aligncenter" width="800"] 사진= 책향 제품군. 책향 개발 당시의 흥미로운 에피소드 하나. 지하에 위치해 있던 교보 잠실점은 같은 통로 음식점들로부터 흘러들어온 냄새 때문에 이용자 불편이 컸었다고. 시그니처향인 숲의 향을 잠실점에 도입, 체험존을 만든 이후 고객 만족도가 높아진 것이 교보의 타 매장에서도 향기 마케팅을 하게 된 계기가 됨.[/caption]
교보는 왜 '향'을 기획할 생각을 했나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