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P 회사로 성장 전략을 바꾼 블랭크코퍼레이션이 2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소프트뱅크벤처스로 부터 받은 시리즈A 이후 5년 만의 신주 투자다.

이번 투자에는 롯데그룹 계열사인 호텔롯데와 네이버의 한정판 거래 플랫폼 크림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블랭크는 양사 모두와 향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상호 사업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랭크는 투자금을 바탕으로 글로벌 브랜드 IP 사업 및 캐릭터 IP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주요투자자이자 실내테마파크, 전망대, 아쿠아리움을 운영하는 롯데월드와 적극 협업,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영역에서의 빠른 성장을 도모한다. 또한, 한정판 거래 플랫폼인 크림과도 다양한 사업적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남대광 블랭크코퍼레이션 대표는 “국내외의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사업을 재정비하고 좋은 파트너들에게서 투자유치를 마무리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블랭크는 전략적 투자자들과 함께 협업하여 글로벌 브랜드 사업을 더욱 빠르게 성장시키고 IP커머스를 글로벌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대광 블랭크코퍼레이션 대표

한편 블랭크코퍼레이션은 최근 디지털 환경에서 콘텐츠를 활용해 트렌드에 맞는 브랜드와 IP를 만들어내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리빙, 라이프스타일, 뷰티, 패션, 반려동물 등 여러 산업 분야에 걸쳐 상품과 브랜드를 기획, 육성하고 국내외 시장에서  D2C(Direct to Consumer) 사업 방법론을 고도화해 왔다.

최근에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그리고 유니버설 스튜디오(Universal Studios)를 포함한 글로벌 IP유통사의 라이선스 확보를 통해 브랜드 IP 사업과 캐릭터 IP 개발을 진행 중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