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스알(대표 고필주)은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서 발주한 ‘클라우드 보안취약점 진단시스템 도입’ 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업은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시스템이 앞으로 클라우드 환경으로 구축·운영됨에 따라, 보안취약점 진단 자동화 체계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에스에스알은 약 5개월간의 프로젝트 기간 동안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보안취약점(CCE) 진단 ▲소프트웨어(SW) 결함에 의한 보안취약점(CVE) 진단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취약점 분석평가 항목에 대한 취약점 진단 자동화 등을 추진한다.

에스에스알은 지난 12년간 정보보호 컨설팅 및 보안취약점 진단 솔루션을 개발·공급해 온 정보보호전문서비스 기업이다. 이번 사업에는 보안취약점 진단 자동화 솔루션 ‘솔리드스텝(SolidStep)’이 활용된다. IT 인프라를 비롯해 CCE와 CVE까지 시스템 취약점을 자동으로 진단한다. 진단과 분석, 조치, 이력관리 등을 자동화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게 에스에스알의 설명이다.

고필주 에스에스알 대표는 “전문 인력을 투입해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의 정보시스템 운용 안정성과 효율성, 보안정책, 향후 관리 대상 시스템 증가 등 성공적인 보안취약점 진단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