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가 기업공개(IPO)에 본격 착수했다. 최근 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다수 기업들이 상장을 철회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기업공개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한국거래소는 30일 케이뱅크가 제출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통상 거래소의 상장 심사 기간은 약 2개월 정도로, 심사 지연 사유가 발생하지 않으면 케이뱅크는 9월 중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증권신고서 제출을 거쳐 공모 청약에 나선다. 업계에서는 케이뱅크가 연내 코스피에 입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케이뱅크의 상장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JP모건, 씨티증권이다. 공동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업계는 케이뱅크의 기업가치를 최소 6조원에서 최대 8조원까지 보고 있다. 앞서 코스피 시장에 안착한 카카오뱅크의 기업가치는 현재 14조4075억원이다.

최근 증시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SK쉴더스, 원스토어 등 공모 대어들이 잇따라 상장을 철회한 가운데, 케이뱅크는 상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관련해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런 상황에도) IPO를 추진하는 것은 성공적인 상장이 가능하다는 자신감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상장을 철회한 기업이 성장성만을 앞세우거나 흑자 기업의 경우 성장 여력이 제한된 기업이었던 데 반해, 케이뱅크는 이미 이익을 내고 있고 이익 성장세가 가팔라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7년 4월 출범한 케이뱅크의 최대 주주는 BC카드(34.0%)다. 이밖에 주요 주주사는 NH투자증권, 우리은행 등이다.

실적 부문을 살펴 보면, 케이뱅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225억원을 기록하면서 이자부문과 비이자(수수료) 부문 모두 흑자로 돌아섰다. 올 1분기는 지난해 연간 이익 규모를 넘어서는 24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고객 수는 지난 5월 말 기준 772만명이며 수신액은 11조3300억원, 여신액은 8조4900억원을 기록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