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그룹이 C2X 블록체인 플랫폼의 독자적인 메인넷을 오는 8월까지 구축한다고 14일 밝혔다.

컴투스 측은 “테라 사태 이후 C2X 블록체인 생태계를 다른 메인넷으로 이전하는 방식과 독자적으로 메인넷을 구축하는 방식을 두고 검토해왔다”며 “독자적 메인넷 구축이 외부적인 영향은 최소화하고, 안정적이고 독립적인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독자적 메인넷이 구축되면 거버넌스 토큰인 C2X는 네이티브 코인으로 격상된다. 메인넷은 컴투스가 구축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인 ‘컴투버스’와 대체불가토큰(NFT) 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는 ‘C2X NFT 마켓플레이스’ 등의 모든 C2X 블록체인 생태계에 적용될 예정이다.

컴투스 측에 따르면 C2X 메인넷 구축에는 여러 블록체인 메인넷의 기반 기술로 활용되는 텐더민트 블록체인 엔진이 사용된다. 텐더민트는 블록체임 플랫폼을 구동시키는 엔진으로, 이더리움∙솔라나 등의 개별 블록체인과 연결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C2X 블록체인 생태계가 지향하는 Web3 철학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게임, 메타버스, 영화, 음악, 미술 등 각종 문화 콘텐츠들을 아우르는 블록체인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이 구현될 것”이라며 “독자적 메인넷 구축을 계기로 블록체인 게임 외에도 NFT, 메타버스 등 블록체인 서비스 영역을 더욱 확장시켜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컴투스는 현재 ‘서머너즈워: 백년전쟁’, ‘크로매틱소울: AFK 레이드’, ‘2022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 등의 게임을 C2X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하고 있다. 10종 이상의 블록체인 게임 또한 출시 준비 중에 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